뉴스 > 국제 > 국제

도쿄올림픽, 결국 전 경기 무관중 개최하나, 선거참패 인한 고려

  • 보도 : 2021.07.07 12:02
  • 수정 : 2021.07.07 12:02

조세일보
◆…<사진 로이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중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분주히 움직이는 가운데, 일본 정부 내에서 도쿄올림픽의 모든 경기를 무관중으로 개최하도록 하는 방안이 떠오르고 있다.

올림픽 개최지 도쿄 지역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일본 정부가 결국 모든 올림픽 경기를 무관중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최종 고려하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7일 보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관중 제한에 대한 논의는 정치적 고려의 결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 4일 치러진 도쿄도의회 선거에서 여당이 과반 확보에 실패해 사실상 패배한 것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에 대한 불만이 터져 나온 것이라고 보았다.  

자민당 간부도 도쿄도의회 선거 결과를 두고 "과학적으로는 일부 무관중이 바람직하지만, 더는 정치적으로 버티지 못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관중 문제를 묻는 질문에 스가 총리가 무관중으로 도쿄올림픽 개최하는 것은 가능하다 말했다고 밝혔다.

국내 관중 문제는 8일 일본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5자 회담에서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주최 측은 이미 해외 관람객 입장을 금지하고, 국내 관중 수를 정원의 50% 이내에서 최대 1만명까지 제한했었다.

지난달 21일 5자회담에서 도쿄올림픽 관중 수는 정원의 50% 이내, 최대 1만 명까지 수용한다는 합의가 이뤄졌었다.

올림픽 개최가 3주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증가하고 도쿄 등을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다시 발생하고 있다. 6월 중순 일일 신규 감염 건수가 400건 이하였다가 현재 거의 600건 이상 치솟아 7월 23일부터 8월 8일 사이에 경기가 열릴 시 전면적인 증가가 우려되고 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도쿄와 인근 3개 지역에 발령된 중점조치가 당초 만료기한인 7월 11일에서 더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제공 로이터>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