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수현 "윤석열, 선거에 대통령 끌어들이려는 시도는 예의 아냐"

  • 보도 : 2021.07.06 05:00
  • 수정 : 2021.07.06 05:00

"야당, 가짜 수산업자 특별사면을 대통령과 연관성 제기는 좀 어이 없다"

"인사 부실 검증 논란, 제한된 시스템으로 검증하다 보니...계속 논란 휩싸여"

"과거처럼 존안자료 작성도 못하게 했고 활용하지도 않는다" 차별화 강조

"백운규, 채희봉 기소된 점, 현 정부의 중요 정책 기소는 납득할 수 없어"

조세일보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5일 저녁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미 점령군' 발언 관련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선거에 대통령을 끌어드리려는 시도는 예의가 아니다"라고 직격했다.[출처=채널A 방송 제공]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미 점령군’ 발언 관련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며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은 어제 자신의 SNS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을 거론하며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어떤 입장 표명도 없다는 것이 더 큰 충격"이라고 비난했다.

박수현 수석은 이날 저녁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대통령은 오늘도 두 번이나 말씀하셨는데 이제 정치의 계절이지만 청와대와 정부는 여기에 휩쓸리지 말고 철저하게 중립을 지키면서 방역과 민생 등 현안 이런 문제를 잘 챙겨나가는 데 집중하자고 얘기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은 이어 "(윤 전 총장이)왜 그렇게 말하는 지는 이해되지만 국민을 하루 빨리 코로나19 고통에서 벗어나게 하고자 노력하는 대통령을 선거로 끌어들이려는 시도는 대통령에 대한 예의가 아닐 뿐더러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최재형 둘 다 문재인 정부 출신의 야권 대선주자로 꼽히는데, 청와대가 윤 전 총장 출마 때는 아무 말이 없다가 최 전 원장 사의에는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는 질문엔 "두 기관 다 중립성과 독립성을 생명처럼 하고 있는 곳인데, 역대 감사원장의 역사를 보면 국무총리 하기 위해 중간에 그만뒀다거나 정권 교체돼 그만뒀다거나 이런 두 사례가 있는데, 최 전 감사원장은 최초로 본인이 정치를 할 의사를 비치면서 스스로, 보장된 임기를 그만둔 최초의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러나 윤 전 총장은 그 당시 임기를 채우지 않고 그만두기는 했으나 본인이 정치하겠다고 정확하게 이야기 하지 않은 상황의 차이는 있다"며 "보장된 임기를 스스로 본인 의지에 의해, 본인의 정치목적으로 채우지 않은 사례이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매우 바람직하지 않은 선례를 남겼다라고 특별하게 우려를 표한 것이다. 차이가 조금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또 야당에서 검찰·경찰·언론계 인사에게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가 2017년 12월 특별사면된 것이 청와대와의 연관성을 주장한 것과 관련, "한마디로 좀 어이가 없다"며 "어쨌든 이 문제 관련해 야당에서 대통령·청와대와의 관계를 지적하신 분이 계시던데 2017년 12월 30일에 신년 특별사면을 받은 건 맞는데 당시 사면된 분이 165만 명이다. 그러면 165만 명이 전부 다 관계있다는 말 아니겠나. 너무 무리한 비약"이라고 일축했다.

'그러면 혹시 이 인사와 친분이 있는 청와대 사람들이 있는지 확인해봤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엔 "그건 아직 밝혀진 게 없으니 모르겠다. 장담할 수는 없지만 그러나 전형적으로 이 사람이 보이는 행태가 전형적 사기 행태가 아니겠나"라며 "대통령의 편지도 위조한 거 아니냐. 그리고 인맥을 과시하고 이런 것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 중 누가 선물 하나 받았다, 안 받았다는 이런 건 있을지 모르겠지만 저희가 정확하게 특별사면 관련한 문제는 지나친 정치공세라는 걸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여당에서도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등 청와대 인사 검증 실패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선 "이 문제가 어떤 한 사람의 책임으로 끝낼 문제가 아니라고 보고 있다"며 "전체적인 어떤 시스템의 문제이고 공동의 책임이라는, 정말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과거의 청와대 검증은 소위 국정원, 경찰 등 권력기관이 갖고 있는 존안자료라는 게 있다. 남 뒷조사도 하고 그런 것 아니겠나"라며 "그런데 문재인 정부가 권력기관 개혁하면서 그런 존안자료 작성도 못하게 했고, 활용하지 않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주 제한된 시스템을 갖고 검증하다보니 계속 부실검증 논란에 휩싸이고 있는데, 아마 이것은 지금 야당이 정권교체가 돼 집권을 하더라도 똑같을 것"이라며 "청와대 검증이 완결할 수가 없다. 그러나 그 다음 언론이 또 검증을 하지 않나. 그리고 국무위원 같은 경우 국회 청문회가 검증하지 않나. 그래서 청와대 3분의 1, 언론 3분의 1, 국회 3분의 1 이렇게 하나의 인사 동맹이라고 봐야 된다"고 청와대·언론·국회의 검증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나아가 "지금 더 좋은 민주주의로 나아가기 위해 저희가 내홍을 겪고 있다“면서 ”다만 이 문제를 저희가 이렇게 변명하는 것이 아니라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성찰하고 있다 이런 말씀을 진심으로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또 ‘아직 누가 책임질 문제는 아니다, 책임은 안 질 거다 이런 얘기냐’고 거듭 묻자 “아니, 전체적으로 함께 책임을 져야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채희봉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이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에 부당 개입한 혐의로 기소된 것에 대해서는 "이 문제는 정확하게 절차에 따라 국무회의 의결도 거친 문제고, 대통령이 공약을 한 문제다"라면서 "현 정부의 중요한 정책을 기소하는 것을 납득할 수 없지만 정해진 법적 절차가 있으니 그 문제에 따라서 저희가 대응하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엔무역개발회의에서 우리나라가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격상 시킨 점에 대해선 "유엔무역개발기구가 1964년에 생겼는데 57년 동안 개발도상국에서 선진국으로 격상시킨 나라가 대한민국 딱 한 나라다. 최초의 사례"라면서 "이것은 문재인 정부가 어떤 것을 잘해서라고 저희가 말씀드리는 게 아니라 그 동안 6·25의 폐허 위에서 산업화를 이루어 왔고, 허리띠를 얼마나 졸라매고 왔냐? 그리고 그 위에 민주화와 정보화 시대를 이끌어왔고, 그 속에서 함께 해왔던 위대한 국민 덕분이고 이것은 우리가 국민의 이름으로 충분히 자랑해도 될 만한 일"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이제 세계질서 소비국에서 우리나라가 명실상부하게 세계질서 생산국으로 바뀌는 중대한 일"이라며 "자부심 가져도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