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은행

중소기업 84.4%가 "늦어도 내년말까지 코로나19 이전으로 경제 회복"

  • 보도 : 2021.07.05 11:45
  • 수정 : 2021.07.05 11:45

IBK경제연구소 1000개 중소제조업체 대상 설문조사

조세일보
◆…IBK기업은행 본점
 
국내 중소기업 중 84.4%는 늦어도 내년말까지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상황을 회복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소기업들은 또 원부자재의 가격상승과 수급불안이 경제 회복에 걸림돌이 될 가장 큰 외부요인인 것으로 지목했다.

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 산하 IBK경제연구소는 5일 '코로나19 이후 경영회복과 원자재 상승에 따른 중소제조기업의 영향분석' 설문조사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조사는 종사자수 300인 미만의 1000개 중소제조기업을 대상으로 5월 31일부터 6월 16일까지 한국기업데이터를 통해 실시했다.

이번 조사에서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상황으로 회복되는 시기에 대해 28.0%가 올해, 56.4%가 2022년으로 예상했다. 15.7%는 2023년 이후로 점쳤다.

경영회복 과정에서 영향을 미칠 외부요인으로는 원·부자재 가격상승(70.9%), 코로나19 재확산(23.1%), 금융비용 증가(22.1%)를 지목했다.

금융기관에 바라는 지원책에 대한 질문에는 금리 등 융자조건 완화(68.5%), 유동성 공급(40.4%), 판로지원(11.7%)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경영안정화를 위한 내부 전략으로는 원가절감(55.0%), 제품혁신(30.2%), 거래처 다각화(30.1%)를 뽑았다.

한편, 조사 기업 중 89.8%가 원자재 가격상승의 영향을 받았다고 답했으며, 영향을 받기 시작한 시기는 ’20년 하반기부터‘(37.2%), ’21년 1월부터‘(27.5%), ’20년 상반기부터‘(18.5%) 순으로 나타났다.

또 28.0%의 기업이 원자재 가격상승을 판매가격에 반영하지 못하는 등 국내 중소 제조업內 대다수의 기업들이 원자재 가격상승에 따른 영업이익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원자재 가격상승은 ’22년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28.7%로 가장 많았고, 이에 대응해 원가연동제 도입(32.9%), 원자재 수급 신규판로지원(21.9%), 원자재 구매금융 보증(20.9%) 등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