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중대본 "백신 접종자도 상황 악화되면 다시 마스크 의무화"

  • 보도 : 2021.06.29 09:28
  • 수정 : 2021.06.29 09:31

국내 감염 사례 70% 이상 수도권에 집중

7월 초부터 특단의 방역대책 적극 추진

WHO, 백신 접종자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강조

변이 바이러스 등 상황 악화되면 다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세일보
◆…<사진: 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자도 변이바이러스 등 상황이 악화되면 언제든지 다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수밖에 없음을 언급했다.

29일 김부겸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 회의에서 “최근 여러 가지 확진자의 발생 동향을 보면 경각심을 늦춰서는 안 될 것 같다는 그런 위기감, 특별히 수도권 중심으로 그런 위기감이 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오늘은 수도권의 세 단체장님과 함께 수도권 대책에 대해서 오늘 특별히 점검하기로 해서 회의를 진행하도록 하겠다”며 “새로운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앞두고 수도권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고 국내 감염 사례의 70%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고 특히 델타 변이바이러스도 다수 확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체 인구의 절반 이상이 살고 있는 수도권이 안정되지 못하면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결코 승리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중대본에서는 서울시장님, 인천시장님 그리고 경기도지사님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 특별방역대책을 논의하고자 한다”며 “2주간의 이행 기간을 두기는 했지만 7월부터 거리두기 체계가 개편되면 감염확산의 위험은 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수도권은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방역의 최대 승부처”라며 “위기의식과 책임감을 가지고 7월 초부터 특단의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세계에서 백신접종이 가장 빠른 나라도 방역모범국가도 한순간의 방심과 변이바이러스 때문에 다시 방역의 고삐를 조여야 하는 상황”이라며 “영국은 방역 완화 후 미접종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어 지난달 1000명까지 낮아졌던 하루 확진자가 다시 2만 명대로 올라갔다”고 전했다.

특히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이스라엘은 다시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고 호주 시드니는 다시 2주간 봉쇄조치에 들어갔다”면서 “거리두기 개편으로 자율이 확대되지만 책임이 뒤따르지 않는다면 코로나19의 재확산은 우리도 예외가 될 수는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지난주 세계보건기구 WHO는 백신을 접종했다 하더라도 지역사회에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국가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로 스스로를 보호해야 된다고 강조했다”며 “7월부터 접종을 한 번이라도 맞으신 분은 한적한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벗어도 되지만 변이바이러스 등 상황이 악화되면 언제든지 다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늘 염두에 두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충분한 백신접종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때까지는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꼭 지키셔서 일상을 되찾는 데 다시 한 번 국민의 힘을 모아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