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최재형, 사의 표명…"대선출마, 차차 말씀드릴것"

  • 보도 : 2021.06.28 09:52
  • 수정 : 2021.06.28 09:52

"중립성 관련해 감사원장직 수행 부적절 판단…역할 숙고하겠다"
대권 도전 가능성 열어둬…향후 정치행보 관심

yunhap
◆…질문받는 최재형 감사원장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최재형 감사원장(맨 오른쪽)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감사원으로 출근하며 사퇴 등 거취와 관련해 입장을 밝힌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kane@yna.co.kr
 
 
최재형 감사원장이 2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밝혔다.
 
감사원장직 사퇴를 계기로 대권 도전을 포함한 정치행보에 대한 최 원장의 고민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최 원장은 이날 오전 감사원으로 출근하며 기자들을 만나 "저의 거취에 관한 많은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감사원장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며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과 관련해서도 원장직 수행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해 오늘 대통령께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원장 임기를 끝까지 마치지 못한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과 임명권자, 감사원 구성원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최 원장은 이날 아침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전달했으며, 이에 대한 문 대통령의 언급은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최 원장은 "저는 저에 대한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우려를 잘 알고 있다"며 "감사원장직을 내려놓고 대한민국의 앞날을 위해 제가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숙고하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고 밝혔다.
 
최 원장은 '언제 정치에 입문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오늘 사의를 표명하는 마당에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특히 최 원장은 '대선 출마 가능성을 열어놓는 것인가'라는 질문이 나오자 "그건 차차 말씀드리겠다"면서 여지를 남겼다.
 
최 원장은 당분간은 정치참여를 선언하거나 대권 도전을 공식화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정치권에 기반이 없는 만큼 당분간 물밑에서 차분하게 구상을 가다듬을 시간이 필요한 데다, 중립성을 명분으로 사퇴한 최 원장이 성급하게 정치행보를 시작할 경우 모순적 행동을 한다는 비난 여론에 직면할 우려도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정치권에서는 최 원장이 내년 대선에 도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사의 표명 시기를 이날로 정한 것 역시 야권 대권주자들의 움직임이 활발해지는 시기라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특히 국민의힘 측이 '버스 정시 출발론'을 앞세워 사실상 8월 중순을 경선 합류의 마지노선으로 제시하고 있어 최 원장 역시 이에 맞물려 7∼8월 정치참여를 선언하고 8월에는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 아니냐는 '시나리오'도 거론되고 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