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文대통령, 성 김 대표 접견..."北과 협상 노력 지속해달라"

  • 보도 : 2021.06.22 21:42
  • 수정 : 2021.06.22 21:42

성 김 美 대북특별대표 청와대에서 접견 "G7에서 바이든 리더십 돋보여"

文 "남북 관계 개선과 북미 대화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해야"

"남은 임기 동안 남북-북미 관계 일정 궤도 올리기 위한 역할 다할 것"

성 김 "높아진 한국 위상 보여줘...북미대화 재개 위해 최선 다하겠다"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로 예방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를 일정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역할을 다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접견에서 팔꿈치 인사를 하는 문 대통령[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를 일정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역할을 다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 성 김 대표도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30분 청와대에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논의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공개 임명 후 첫 방한한 성 김 대표를 환영하면서,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한 최고의 회담이었다"며 대화를 시작했다.

이어 "G7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돋보였고, '미국이 돌아온 것'을 나를 포함해 세계 지도자들이 호평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문 대통령의 환대에 대한 사의표명과 함께 성공적인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축하 인사를 한 후, "G7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 등이 문 대통령을 가리키는 사진은 한국의 높아진 위상을 보여줬다"고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풀어가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방식이 적절하다"면서 "우리와의 긴밀한 공조로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고, 협상 진전 노력을 지속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김 대표는 남북 간 의미있는 대화·관여·협력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를 일정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가능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면서 "북미관계 개선에 성공을 거두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거듭 북미대화의 중요성을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 접견에 이어 김 대표는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남북·북미 대화를 재개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실용적인 방안에 대해 깊은 대화를 진행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