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日 정부, 국내 관중 허용한 도쿄올림픽 찬성으로 기울어

  • 보도 : 2021.06.09 13:22
  • 수정 : 2021.06.09 13:22

한 달 전과 대조적 분위기
관중 허용 여부, 6월 말 이전 결정 예정

조세일보
◆…2020도쿄패럴림픽 벽면 광고 앞에 서 있는 일본 경찰관들 <사진 로이터>

일본이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6월 20일까지 비상사태를 연장한 가운데, 일본 정부 관계자와 올림픽 개최 관련 기관들이 국내 관중을 허용하고 올림픽을 개최하는 데 찬성하는 입장으로 기울고 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9일 보도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고 확진자 수가 감소함에 따라 국내 관중을 허용하고 도쿄올림픽을 개최하자는 주장이 힘을 얻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약 한 달 전 스가 요시히데 내각에서 7월 23일 도쿄올림픽은 관중 없이 개최되어야 한다는 분위기가 있었던 것과는 대조적이라고 아사히신문은 보도했다.

하지만 올림픽을 안전하게 개최할 수 있다는 스가 내각의 보장에도 더 많은 감염 사태를 촉발하고, 의료시설의 과부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료 전문가와 일부 대중들의 강한 반발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최 측은 일본 정부와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여부에 대한 계획을 이달 말 이전에 마무리할 것이라고 하시모토 세이코 2020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의 말을 인용해 현지 언론이 전했다.

한편 도쿄올림픽을 취재하기 위해 일본을 방문하는 외신 기자들은 호텔, 스포츠 경기장 등 사전 등록된 지역을 벗어나지 않도록 GPS를 통한 감시 체계를 구축해 면밀히 감시될 것이라고 아사히와 재팬타임스가 보도했다.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 조직위원장은 방문 기자들이 이용할 숙박시설 수는 당초 계획했던 350개에서 150개로 제한되며, 올림픽 관계 직원들은 6월 중순에 백신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조직위원회는 경기 개최를 위한 의료 인력 중 의사는 90%, 간호사는 80%까지 확보했다고 재팬타임스는 보도했다.

<제공 로이터>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