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검찰총장 후보, 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이성윤 탈락

  • 보도 : 2021.04.29 14:23
  • 수정 : 2021.04.29 14:23

신임 검찰총장 후보, 4명 압축…김오수·구본선·배성범·조남관

유력시 됐던 이성윤 지검장 탈락…임은정, 한동훈도 탈락

박범계, 최종 후보자 3~4일 뒤 발표 예상…5월말 임명될 듯

조세일보

◆…박상기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오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열린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후임으로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연수원 20기)·구본선 광주고검장(23기)·배성범 법무연수원장(23기)·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24기) 등 4명이 후보로 추천됐다. 후보로 유력시 됐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후보군에서 빠졌다.

법무부는 29일 검찰총장 후보추천위원회(후보추천위) 회의를 열고 심사를 진행해 이들 4명을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오전 10시 시작돼 2시간 가량 회의하고 점심 식사 후오후 12시30분쯤 재개해 약 4시간 만에 끝났다.

법무부는 "심사대상자들의 능력과 인품, 도덕성, 청렴성, 민주적이고 수평적 리더십, 검찰 내·외부의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 검찰총장으로서의 적격성 여부에 대해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가장 관심을 모았던 이성윤 지검장은 추천 후보군에서 제외됐다. 이 지검장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출국금지 사건 관련 수사에 관여했다는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추천위원인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은 회의 참석 전 이 지검장을 겨냥해 "자기 조직을 믿지 못하는 사람은 조직의 수장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정치 편향성이 높은 분도 마찬가지로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명숙 모해위증 의혹' 사건으로 '윤석열 검찰'과 대립한 바 있는 임은정 감찰정책연구관과 윤 전 총장의 측근으로 꼽히는 한동훈 검사장도 이날 추천위 회의에서 후보에 탈락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26일 총장 후보 추천위원들에게 이 지검장을 포함한 10여 명의 후보군 명단을 전달했다. 명단에는 이 지검장을 비롯해 조남관 검찰총장 직무대행(대검 차장검사), 구본선 광주고검장,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 배성범 법무연수원장 등 10여 명의 후보들이 포함됐다.

이날 추천위로부터 후보를 전달받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추천위 심사를 바탕으로 총장 후보를 대통령에 제청한 뒤 문 대통령이 최종 후보자 1명을 지명한다.

박 장관은 대통령에 제청할 최종 후보자를 사나흘 뒤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지명 후 국회 인사청문회 등 절차를 거치면 새 검찰총장은 5월말쯤 임명될 것으로 관측된다. 검찰총장 임명은 국회 동의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