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ADB, 올해 韓 성장률 3.5%로 상향…"확장재정·수출 호조 등 원인"

  • 보도 : 2021.04.28 08:00
  • 수정 : 2021.04.28 08:00

2021년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 보고서

코로나 극복에 "녹색·포용 성장, 자금 지원" 강조

조세일보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5%로 제시했다.

ADB는 28일 '2021년 아시아 역내 경제전망'을 발표,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해 12월 발표 때보다 0.2%포인트 올린 3.5%로 내다봤다. 내년에는 3.1%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 정부의 투자 대책, 수출 호조가 경제전망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ADB는 "한국 정부의 확장적 재정·통화정책, 반도체·IT 수요 증가로 인한 수출증가, 자동차세 인하 등을 통한 소비 촉진 유도·한국판 뉴딜 이니셔티브 등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회복의 원인"이라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백신 개발, 역내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 등 영향으로 아시아의 경제가 빠르게 회복되는 모양새다. 아시아 46개 개발도상국(한국, 싱가포르, 대만, 홍콩 제외) 경제성장률은 작년 역성장(-0.2%)에서 올해 7.3%로 대폭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내년 전망치는 5.3%다.

ADB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경제를 회복하려면, 지속 가능한 녹색·포용 성장과 이를 위한 대규모 자금 마련을 해야한다고 했다. ADB는 "아시아 역내 정부는 세제 혜택·보조금 제공 등 여러 정책 옵션을 통해 녹색금융 등 민간자금을 동원해야 한다"며 "녹색금융 등 민간자금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할 합의된 표준을 마련하기 위해 역내 정부 간 협력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특히 ADB는 한국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대해 "지속 가능한 경제 회복을 위해 실시하는 정부 투자이자, 아시아 경제에 청사진을 제공하는 국가 개발 전략"이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