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 미 상원서 압도적 찬성으로 통과

  • 보도 : 2021.04.23 06:00
  • 수정 : 2021.04.23 06:00

찬성 94표, 반대 1표로 초당적 지지받아…하원서도 어렵지 않게 통과될 것으로 보여

법무부에 새 직위 신설·증오범죄에 대한 신고 체제 확립·인식 교육 등

조세일보

◆…미 상원의 민주당 메이지 히로노의원과 척 슈머 민주당 원내대표 <사진 로이터>

미 상원에서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이 초당적 지지를 받으며 압도적인 찬성표로 통과됐다.

더힐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상원은 22일(현지시간) 코로나19와 관련된 증오범죄에 대한 검토를 신속히 진행시키고 새로운 직위를 법무부에 신설하기 위한 아시안 증오범죄 방지법을 찬성 94표, 반대 1표로 통과시켰다.

민주당 메이지 히로노 상원의원이 발의한 한 이번 법안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급증한 증오범죄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교육을 시행하는 등 이에 대한 지침을 내리고 증오범죄 온라인 신고 체계를 확립하기 위해 기관과 협력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민주당 찰스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이번 법안이 통과됨으로써 우리는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에 정부가 그들에게 관심을 기울이고 그들의 우려를 듣고 보호하기 위해 대응하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히며 “증오범죄는 용납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후 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하원 표결에서도 어렵지 않게 통과될 것으로 보이는 이번 법안은 통과될 시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서명을 받게 된다.

앞서 지난달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마사지숍과 스파 등 총 3곳에서 총격을 가해 한인 4명을 포함한 6명의 아시아계 여성이 사망하자 전국적으로 반아시아 범죄가 미국 사회에서 큰 이슈로 떠올랐다.

이 사건은 지난해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부르는 등, 중국이 바이러스의 진원이라는 가설이 널리 퍼진 후 미국 내 아시아계를 표적으로 하는 혐오 범죄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일어났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샌버나디노의 연구에 따르면 지난해 16개 도시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을 대상으로 한 증오범죄가 14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