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靑, 임기 말 공직사회 기강 확립 위한 집중감찰 실시

  • 보도 : 2021.04.22 16:45
  • 수정 : 2021.04.22 16:45

靑 민정수석실 중심으로 공직사회 기강 잡기 나서

반부패비서관 주관, 오늘 '공직기강협의체' 회의 긴급 개최

"최근 일부 공직자 부정 의혹 사례 발생...비위 점검 긴요한 상황"

조세일보

◆…청와대 정문 전경[조세일보 자료사진]

청와대는 22일 공직사회 기강확립을 위한 집중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감찰은 민정수석실이 중심이 되어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이날 오후 김기표 반부패비서관 주관으로 지난 2019년 1월 결성한 '공직기강협의체' 회의를 긴급 개최했다. 협의체에는 민정수석실, 국무총리실, 감사원, 국민권익위원회가 참석한다.

민정수석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부동산 부패를 청산하기 위해 범정부적인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엄중한 시기"라며 "그러나 최근 일부 공직자 등의 부정의혹 사례가 발생하여, 이러한 유형의 공직비위에 대한 전반적인 점검이 긴요한 상황"이라고 회의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선 민정수석실(공직감찰반), 국무총리실(공직복무관리관실), 감사원 (특별조사국)은 역할을 분담하여 중앙부처 및 지자체 공무원들은 물론 전국의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직권을 남용한 인사 및 이권개입 행위에 대해 집중감찰을 실시하기로 했다.

더불어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러한 집중 감찰을 지원하기 위해 공직비위 집중신고 기간을 두고 공직비위 신고센터를 운영하여 유기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민정수석실은 "앞으로 공직자 등의 비리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히 그 책임을 물어 공직기강을 확립하고,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공직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김진국 민정수석에게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과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직원 상대 폭언 의혹에 대해 감찰을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청와대는 임기 말 공직사회의 기강 해이와 함께 공직자의 복지부동 행태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공직자의 부당 사익추구, 인사개입 등 공직사회 전반 권한남용 행위 등을 집중 감찰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