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작년 車·반도체 등 제조업 일자리 7.2만개 해외 유출

  • 보도 : 2021.04.19 09:48
  • 수정 : 2021.04.19 09:48

한경연, 제조업 해외직접투자 통계 분석

조세일보

국내 고용환경이 어려운 상황에서 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가 해외로 빠져나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ODI) 및 외국인직접투자(FDI) 통계를 바탕으로 직간접 일자리 유발 효과를 추정한 결과, 지난해 제조업 일자리 7만2000개가 해외로 빠져나갔다고 19일 밝혔다.

한경연은 "일자리가 유출되지 않았다면 작년 실업률이 0.3%포인트(4.0%→3.7%)가량 개선될 수 있었다"고 했다.

조세일보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한경연에 따르면 2011~2020년 제조업의 해외직접투자는 연평균 12조4000억원에 달했던 반면, 외국인 직접투자는 해외직접투자의 절반도 안 되는 연평균 4조9000억원이었다. 같은 기간 제조업의 직접투자 순유출액(FDI-ODI)은 연간 –7조5000억원 발생했고, 이로 인해 직간접 일자리가 매년 4만9000개(누적 49만1000개) 빠져나간 것으로 분석됐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2020년 기준 해외직접투자는 반도체(2조6000억원), 전기장비(2조3000억원), 자동차(2조2000억원) 순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업종은 지난 10년간(2011~2020년) 제조업 중 해외직접투자 증가액 상위 3대 업종에 속한다. 그에 비해 2020년 기준 외국인직접투자는 반도체(400억원), 전기장비(900억원), 자동차(4400억원) 등으로 저조했다.

2020년 기준 직접투자 순유출액은 해외직접투자 급증·외국인투자 유입 감소로 인해 반도체(-2조5000억원), 전기장비(-2조2000억원), 자동차(-1조8000억원) 등에 달했다.

지난해 직간접 일자리 유출 규모는 전기장비(1만5500명), 자동차(1만4500명), 식료품(9300명), 의약품(5100명), 반도체(4900명) 순이었다. 2011년에 비해 약 1.9~37.6배 높은 수치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해외투자의 증가를 나쁘게 볼 것이 아니라 그에 상응하는 만큼 국내 투자유입이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문제"라며 "점점 악화되는 국내 실업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경직적 노동시장, 각종 규제 때문에 해외로 빠져나가는 일자리는 막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