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10대 그룹 중 7곳 'ESG위원회' 설치…3곳도 곧 마무리

  • 보도 : 2021.04.13 11:00
  • 수정 : 2021.04.13 11:00

전경련, 10대 그룹 'ESG경영 사례 조사 결과' 발표

10대 그룹, 환경·사회 분야 가치 '계량화' 노력

경쟁사 간, 이업종 간 동맹 체결 활발

조세일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이슈로 떠오른 가운데, 국내 10대 그룹 중 ESG 위원회가 설치된 곳은 7곳, 예정인 곳은 3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 현대차, SK, 롯데, 포스코, 한화, GS는 이미 설치가 되어 있으며, LG, 현대중공업, 신세계는 올해 상반기 중 설치 예정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 허창수)는 13일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중 상위(자산총액) 10대 그룹의 'ESG경영 사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10대 그룹 중 7개사는 ESG위원회를 설치하거나 기존 위원회를 확대 개편했다.

삼성의 경우 삼성전자는 지속가능경영협의회, 삼성물산·삼성생명·삼성화재는 ESG위원회를 설치했다. 현대차는 현대차와 모비스·기아차에 지속가능경영위원회, SK는 SK그룹에 수펙스추구협의회 등을 SK하이닉스에 지속경영위원회를 설치했다. 롯데는 롯데면세점에 ESG위원회를 구성했다. 포스코, 한화, GS 역시 ESG위원회를 설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LG와 현대중공업, 신세계는 올 상반기 중에 위원회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세계는 현재 사회공헌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한편 전경련은 10개 그룹의 환경·사회 분야 가치의 '계량화'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6년 이후 사회·환경지표를 계량화해 발표중이다. 이 분야에선 SK그룹도 적극적이다. SK는 사회적가치연구원(CSES)을 설립해 사회적 가치의 화폐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바스프, SAP, 노바티스 등이 참여하는 VBA(Value Balancing Alliance)의 부회장사이기도 하다.

10대 그룹은 환경, 반부패 등 환경·사회 분야의 국내외 인증에도 적극적이었다. 이는 ESG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객관적 척도로 활용되는 장점이 있다. 특히 최근에는 기존의 환경, 안전, 반부패 등 분야의 국제인증인 ISO 뿐만 아니라 탄소중립 관련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RE100 가입이 대표적이다.

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선언하는 것으로서 SK그룹 8개사, LG화학 등이 가입했다. 또 탄소공개프로젝트인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에도 상당수 기업이 참여 중이다. 삼성은 삼성전자 등 7개사, 현대차 6개사, LG 8개사, SK 3개사, 롯데 2개사 등이 참여해 매년 온실가스배출량 등을 보고하고 있다. 

ESG와 관련된 경쟁사 간, 이업종 간 동맹 체결도 이어지고 있다. GS건설과 LG유플러스는 산재예방을 위한 스마트건설 기술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ESG 공동 펀드를 조성한다.

이 펀드를 통해 혁신 정보통신기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등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ESG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롯데중앙연구소와 한솔제지는 카카오 열매 성분이 함유된 친환경 종이포장재인 카카오 판지를 공동 개발한다.

다수 기업이 참여하는 경우도 등장하고 있다. 최근 탄소중립 혁신기술 개발을 목표로 현대차, GS에너지, 한화에너지, 효성중공업 등 10여개사는 에너지 얼라이언스를 체결했다.

공급망 관리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협력회사 리스크 통합관리시스템인 G-SRM(Global Supplier Relationship Management) 등 다양한 IT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또 현대제철은 매년 공급망 ESG 평가를 실시해 노동·인권, 환경·관리, 윤리·준법, 안전·보건 등 잠재적 리스크를 점검 중이다.

한편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ESG 활동도 활발하다. 롯데케미칼은 소비자 대상 페트병 재활용 캠페인인 '프로젝트 루프(LOOP)'를 진행 중이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이 환경보호 활동에 일상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에코 리필 스테이션을 설치했다.

소비자들이 용기를 가지고 이마트 매장을 방문하면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를 본품 가격 대비 35~39% 할인된 가격에 채울 수 있다. 이밖에도 GS리테일의 무라벨 생수 출시, 세븐일레븐의 라(벨)떼(기)는 말이야' 캠페인, LG생활건강의 그린제품심의협의회 운영 등도 소비자 대상 ESG 경영의 대표사례로 꼽을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수소차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수소연료전지 공장 추가 설립 부지 및 규모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와 SK는 '썩는 플라스틱'을 공동 개발 중이다.

롯데는 롯데케미칼 등 주요 화학 계열사를 중심으로 친환경 제품 생산, 기후변화 대응 등 4대 핵심과제에 약 5조 2천억 원 규모로 전략적 투자를 확대한다. 포스코 에너지의 플라즈마 기화기를 활용한 대기배출물질 제로 기술도 주목을 받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태양광, 그린수소 기술 투자를 통한 순환경제 시스템 구축을 추진중이다.

전경련은 "앞으로도 국내외 기업들의 ESG 경영 사례를 적극 발굴해 기업들에 공유하는 한편 우수사례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