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부 "거리두기 조정안 9일 발표…비수도권 감염 전국 확산 양상"

  • 보도 : 2021.04.05 13:34
  • 수정 : 2021.04.05 13:34

신규 확진자 평균 500명 내외로 증가

비수도권 환자 증가세 전국으로 확산하는 양상

부산과 서울 강남 유흥업소서 대규모 집단감염

확진자 계속 증가하면 더 강도 높은 조치 필요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다음 주부터 적용될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을 오는 9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현재로서는 금요일(9일)에 발표하는 것으로 일정을 잡고 있으며 이를 위한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는 수요일로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지지난 주까지만 해도 7주 이상 매일 300∼400명대 환자가 발생해 평균 400명 내외를 유지했는데 지난주를 기점으로 확연하게 400∼500명대 환자가 발생해 평균 500명 내외로 증가했다”며 “특히 비수도권 환자 증가세가 전국으로 확산하는 양상을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과 서울 강남의 유흥업소 관련 대규모 감염 사례 등 현재 집단감염이 비수도권뿐 아니라 수도권에서도 확산 중”이라며 “기본 방역수칙을 지키고 한 달간은 모임을 자제하며 예방접종을 적극적으로 받아달라는 3가지 당부를 지켜 큰 유행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도 “비수도권의 경우 수도권과 비교해 집단감염의 비중이 더 큰 것으로 파악 된다”며 “수도권은 60∼70%가 개인 간 접촉이나 감염경로 조사 중인 경우고 비수도권은 부산 유흥시설 집단감염 사례나 요양시설·교회발 감염 등 집단감염으로 인한 전파가 60∼70%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집단감염의 경우에도 각 확진자가 'n차 감염'을 일으키면 개인 간 접촉으로 인한 감염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어 최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집단감염 전파자를 찾아내 격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거리두기 단계 격상 가능성에 대해 “지난주부터 확진자가 증가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보고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전반적으로 논의해 안내할 것”이라며 “현재 결론을 내려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주 들어 400∼500명대 확진자가 이어지고 있고 그 숫자가 계속해서 유지된다면 500∼600명으로 올라갈 가능성도 있어 300∼400명대 수준으로 떨어뜨리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만약 여기서 더 올라간다면 더 강도 높은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