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코로나 1년, 양극화 뚜렷…상장사 4개 중 1개 이자도 못 내

  • 보도 : 2021.04.05 09:43
  • 수정 : 2021.04.05 09:43

한국경제연구원, 2020년 상장사 재무제표 분석

영업이익 24.9% 늘었지만, 이자보상배율 1미만 기업 비중도 증가

영업이익 증가율, 의료·제약 125.7% vs. 기계 -72.8%

"대다수 기업 코로나 충격 여전, 정책지원 강화 필요"

조세일보

◆…2019년 대비 2020년 업종별 영업이익 증감률(자료 : KISVALUE, 한국경제연구원 재구성)

지난해 코로나19 속에서 우리 기업들이 거둔 성적표는 기업규모별, 업종별로 뚜렷이 명암이 갈렸다.

5일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 이하 한경연)이 코스피 및 코스닥 비금융 상장 기업 1017개사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상장사 영업이익은 24.9% 증가했음에도 상장사 4개 중 1개는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 상·하위 20% 기업 간 매출액과 영업이익 격차가 확대된 가운데, 업종별로도 의료·제약, 전기·전자 등 코로나 수혜업종과 유통 및 대면서비스 등 피해업종의 명암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영업이익이 증가한 업종 내에서도 상위 3개 기업이 업종 전체 영업이익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상장기업 매출액은 1076.1조원으로 2019년 1093조원 보다 16.9조원(-1.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2019년 53.9조원 보다 24.9% 증가한 67.3조원을 기록했다. 한경연은 2019년 영업이익이 크게 감소한데 따른 기저효과와 코로나 반사이익을 누렸던 반도체, 가전 등 주력산업의 이익률 개선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영업이익 증가가 코로나 수혜업종과 일부 기업에 집중되면서 기업 간 K자형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났다. 상장사 매출액 5분위 배율은 2019년 266.6배에서 2020년 304.9배로 확대되었다. 매출액 상·하위 20% 기업 간 평균 영업이익 차이도 2019년 2386억원에서 2020년 3060.2억원으로 674.2억원(28.3%) 늘어났다.

영업이익으로 이자도 못내는 기업의 수는 2019년 249개에서 2020년 255개로 6개 늘어났다. 이는 상장기업의 25.1%에 해당한다.

K자형 양극화는 업종별로도 뚜렷했다. 코로나 진단키트 등에 대한 수요 증가로 지난해 의료·제약업종은 영업이익이 2019년 대비 125.7% 급증했다.

‣전기·전자(64.0%), ‣음식료(27.4%), 소프트웨어·인터넷·방송서비스(18.6%) 등 비대면화 수혜 업종의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크게 증가했다. 

반면, ‣유통 및 대면서비스(-26.4%), ‣사업서비스(-39.1%) 등 서비스 업종과 ‣기계(-72.8%), ‣운송장비(-38.7%), ‣철강·금속(-37.8%), ‣화학(-27.1%) 등 전통 제조업은 지난해 영업이익이 2019년에 비해 줄어들었다.

지난해 상장사 종업원 수는 108만명으로 2019년 109.1만명 대비 1.1만명 줄었다. ‣화학 -6665명(-7.5%), ‣유통 및 대면서비스 -5794명(-6.0%) 등 영업이익이 줄어든 업종에서 종업원 수 감소가 두드러졌다.

‣SW·인터넷·방송서비스 -2129명(-3.9%), ‣통신 -1106명(-2.6%), ‣음식료 -1012명(-2.1%) 등은 영업이익이 증가했음에도 종업원 수가 오히려 감소했다.

업종 내에서도 기업 간 쏠림현상이 뚜렷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10% 이상 증가한 7개 업종('기타' 업종 제외)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각 업종별 영업이익 증가분 중 상위 3개사의 비중이 62.7%에서 최대 191.8%까지 나타났다.

전기·전자 업종에서는 기업 수 기준 1.9%에 불과한 상위 3개사의 영업이익 증가분이 '업종 전체' 영업이익 증가분의 91.0%를 차지했다. ‣운수·창고 (상위 3개사 비중 191.8%), ‣비금속(상위 3개사 비중 175.0%)은 상위 3개사를 제외하면 영업이익이 오히려 줄어들 정도로 업종 내 양극화가 심각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상장사 실적이 양호해 보이지만, 아직도 많은 기업들은 코로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한 상황"이라면서, "기업활력 제고를 위해 규제개혁 등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지원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