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한미일 안보협의 D-1, 미 국무부 "비핵화가 대북정책 중심"

  • 보도 : 2021.04.02 08:16
  • 수정 : 2021.04.02 08:16

"비핵화 여전히 대북정책의 중심…어떤 접근법이든 동맹과 보조 맞춰야"

2일(현지시간) 한미일 안보 실장 협의 "관점 공유할 기회 될 것"

조세일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사진 로이터>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를 하루 앞두고 미 국무부는 여전히 비핵화가 대북정책 중심이며 어떤 접근법이든 일본과 한국을 포함한 가까운 동맹국들과 보조를 맞추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다음날 2일(현지시간) 예정돼있는 한미일 안보실장 협의가 “관점을 공유할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진행 중인 대북정책 검토에 대해 선입견을 주고 싶진 않지만, 비핵화는 여전히 미국 대북정책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어떤 접근법이라도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일본과 한국을 포함해 가까운 동맹들과 보조를 맞춰 실행해야만 한다”고 설명했다.

백악관은 전날 30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제이크 설리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오는 4월 2일(현지시간)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3자 협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지난주 동해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는데, 이는 북한의 지속적인 무기 개발을 강조하는 동시에 대북정책을 검토 중인 바이든 정부에 대한 압력을 가했다.

이에 미국은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킬 시, 이에 상응하는 대가가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동시에 외교적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고 말해 절충적인 입장를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김정은 위원장을 세 차례나 만났지만 핵 포기를 설득하지 못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례를 따를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만날 생각이 없다고 답한 바 있다.

<제공 로이터>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