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미얀마 군부, 아웅산 수찌 추가 기소 및 무선 인터넷 차단

  • 보도 : 2021.04.02 06:49
  • 수정 : 2021.04.02 06:49

최대 14년 형의 공무상비밀엄수법 위반 혐의로 기소

수찌 고문, 총 6개의 범죄 혐의 받고 있어

시위대 소통 막기 위해 무선 인터넷 차단

유엔 미얀마 특사, 미얀마에 내전 임박

조세일보

◆…미얀마 군부의 쿠데타에 항의하기 위해 사람들이 오토바이 행진을 벌이고 있다. (사진 로이터)

미얀마 군부가 강제로 구금한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에 새로운 혐의를 추가했으며 시위대의 소통을 막기 위해 무선 인터넷을 차단하기로 했다.

수찌 국가고문의 변호인단을 이끄는 킨 마웅 조는 1일(현지시간) 군부가 수찌 국가고문을 공무상비밀엄수법 위반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고 밝혔다.

킨 마웅 조 변호사는 "수찌 고문이 문민정부 장관 3명과 경제 자문역으로 활동했던 호주인 숀 터넬과 함께 공무상비밀엄수법 위반으로 1주일 전 양곤 법원에 기소됐다"면서 '추가 기소 사실을 이틀 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수찌 고문은 지금까지 범죄 혐의 6개를 받고 있으며 공무상비밀엄수법 혐의로 최고 14년 형을 받을 수 있는 상황.

군부는 지난 2월 그에게 불법 수입된 무전기 소지·사용한 혐의(수출입법 위반)를 적용해 기소했다. 지난해 11월 총선 과정에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긴 혐의(자연재해관리법 위반)도 같이 적용했다. 지난달 초엔 선동 혐의와 전기통신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고 최근엔 뇌물수수죄까지 더했다.

지난달 31일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이 군부에 구금된 지 두 달 만에 화상으로 변호인을 만났다.

변호인은 직접 만나고 싶었으나 경찰이 지켜보는 화상회의를 통해서만 만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민민소 변호사는 "건강하고 안색이 좋았다. 경찰이 지켜보는 가운데 쿠데타 이후 고소된 소송 건만 논의했다"고 말했다.

미얀마 현지언론에 따르면 미얀마 군부는 시위 확산을 막기 위해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자들에게 추가 통지가 있기 전까지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미얀마는 유선 인터넷 인프라가 크게 부족해 무선 인터넷이 없으면 시위대의 소통이 어려울 수밖에 없다.

인권단체 정치범지원협회에 따르면 군부의 폭력 진압으로 최소 538명이 목숨을 잃었다. 다만 시신이 유기되거나 탈취, 행방불명 된 뒤 생사를 확인할 길 없는 경우도 많아 실제 희생자는 이보다 더할 것으로 보인다.

한 편, 유엔 미얀마 특사가 미얀마에 내전이 임박했다고 경고했다.

3월 31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안보리) 미얀마 사태 관련 긴급 화상회의에서 크리스틴 슈래너 버기너 유엔 미얀마 특사가 미얀마 군부가 국가를 관리할 능력이 없으며 상황이 악화할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성명에서 "피바다가 임박했다"며 "이 상황을 뒤집기 위해선 중대한 조처를 해야 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버기너 특사의 경고는 국경지역에서 미얀마군과 소수민족 저항세력 사이에 전투가 격렬해졌기 때문.

DVB 뉴스에 따르면 미얀마에서 가장 강력한 반군단체인 북부 카친주 카친독립군(KIA)과 충돌로 미얀마군 20명이 사망하고 군용 트럭 4대가 파괴됐다.

미얀마 군용기들이 20년 만에 처음으로 남동부 카렌민족연합(KNU)에 폭격을 가했고 지역 마을 사람 수천 명이 집을 떠나 태국으로 피신했다.

토머스 앤드루스 유엔 인권 보고관은 유엔 회원국들이 미얀마 군부에 대한 현금과 무기 공급을 중단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국제노동기구(ILO)는 미얀마 군부가 노조원들의 집에 찾아가 체포하거나 폭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얀마 군부는 국영 MRTV를 통해 "군부는 4월 1일부터 30일까지 작전을 일방 중단할 것"이라며 "평화를 지켜달라"고 밝혔다. 다만 "국가 안보와 행정에 지장을 주는 행동에는 계속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제공 로이터>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