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 '박형준 국회 레스토랑 특혜 의혹' 공세 높여

  • 보도 : 2021.03.23 16:05
  • 수정 : 2021.03.23 16:06

국회사무총장 재임시절 국회 식당 사업자 선정 특혜의혹

민주, MB 정부 국정원 불법사찰·LCT 특혜분양·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공세 수위 높여가

조세일보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국회사무총장 재임 시절 지인이 국회 레스토랑 사업자로 선정된 것에 대해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3일 국민의힘 부산시장 박형준 후보의 지인이 국회 레스토랑 특혜 의혹이 있다며 파상공세를 이어갔다.

민주당 신영대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어제 언론보도에 따르면 박형준 후보가 국회사무총장 재임 시절 국회에 들어선 레스토랑 사업자로 박 후보의 지인이 선정된 것이 밝혀졌고, 레스토랑의 입찰부터 운영까지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고 보도됐다"며 박형준 후보를 비판했다.

신영대 대변인은 "이 레스토랑에서 사용하는 전기, 수도, 냉난방비까지 국회 사무처가 부담하고 있다고 한다"는 보도 내용을 소개한 뒤, "국민의 세금이 왜 그곳에 사용되고 있는지 명백히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대변인은 "이 레스토랑의 대표는 박 후보의 부인과 동업자 관계였던 박 모씨의 가족"이라며, "박 후보의 부인이 세운 화랑의 땅과 건물 지분 절반을 가지고 있으며, 화랑의 이사로 재직한 바 있는 박 모씨의 가족이 박 후보의 국회사무총장 재임 시절에 레스토랑 사업자로 선정된 것을 우연으로 보는 시민들은 찾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형준 후보 측에서 국회 레스토랑 대표가 지인 가족인 것은 인정하면서도 심사 절차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답변을 내놓았다며 "박 후보의 변명대로라면 심사 절차에 관여하지 않았지만 알아서 박 후보 부인의 동업자였던 박 모씨 가족이 사업자로 선정된 것"이라며, "이런 마법처럼 알아서 되는 그들만의 리그에 서민들은 절망한다"고 꼬집었다.

신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 불법사찰, LCT 특혜분양 의혹에 이어 쿠치나후(국회 레스토랑) 사업자 선정 의혹까지 계속해서 발견되는 박 후보의 비리 의혹이 부산 재보선을 어지럽게 만들고 있다"면서 "많은 국민이 박형준 후보의 '단두대' 발언을 기억하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신 대변인은 "평소 공직자의 책임과 자세에 대해 강조한 박 후보가 빠른 시일안에 사퇴를 통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