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한미 "연합태세 중요성 공감...주한미군 안정적 유지"

  • 보도 : 2021.03.19 16:22
  • 수정 : 2021.03.19 16:22

美 국무-국방 장관 동시 방안 "바이든 대통령 직접 지시에 의한 것"

"한반도 문제 진전 위해 한미일 협력 중요 공감"

美, 대북정책 관련 韓 전문성 높게 평가..."의견 나누고 긴밀히 협의"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를 예방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18일 청와대에서 별도 면담을 갖고 한미동맹, 한반도 문제 및 역내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국무·국방장관 합동 접견 이후 서훈 국가안보실장은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을 1시간동안 면담했고, 합동 접견에 앞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도 별도의 면담을 가졌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두 차례 면담에서는 한미동맹, 한반도 문제 및 역내 현안 등 상호 관심 사항에 대한 협의가 있었다.

한미동맹과 관련해선 미국 측은 이번 두 장관의 방한이 “바이든 대통령의 직접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한미동맹, 북핵 문제 등은 미 신행정부의 우선과제”라고 강조했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의 동맹 복원을 위한 가시적 행보의 첫 방문지 중 하나가 한국이라는 점은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다.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입장을 행동으로 여실히 보여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서 실장은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지속되어 온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상호 신뢰가 SMA 조기 타결에 이은 이번 미국 국무·국방장관 방한과 5년 만의 2+2 회의 개최로 이어진 것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정상을 비롯한 각급에서 계속 긴밀히 소통하며, 동맹으로서 제반 현안에 대해 협력해 나가자”고 했다.

양측은 한미 연합태세의 중요성과 함께 주한미군 규모의 안정적 유지에도 공감을 했다.

'미중관계'와 관련해서도 양측은 의견을 교환했다. 미측은 18일(현지시간)알래스카 개최 미·중 고위급 협의 결과를 우리 측에 공유하겠다고 했다.

또한 미 측은 문 대통령 예방 시 “미중관계가 경쟁과 협력과 적대라는 세 가지 측면이 있는 복잡한 관계”라면서 “한중관계도 복잡한 측면이 있다는 것을 이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긴밀히 소통해 나가자”고 제안한 바 있다. 이는 대통령 접견 시 쿼드 문제가 일체 논의되지 않은 것과 같은 맥락으로 보여진다고 강 대변인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대북 협상'과 관련해선 현재 바이든 신행정부가 대북 정책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은 대북 협상을 위한 대책 마련 및 실행과 관련해서 전문적이고 구체적인 대화를 심도 있게 나눴다.

양측은 한반도 문제 진전을 위해서는 한미일 협력 역시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3자간 협의를 더욱 활성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향후 서 실장의 방미 등을 계기로 계속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서 실장은 면담에서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 지속되어 온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상호 신뢰가 한미 방위비분담특별협정 조기 타결에 이은 이번 미국 국무·국방장관 방한과 5년만의 2+2 회의 개최로 이어진 것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정상을 비롯한 각급에서 계속 긴밀히 소통하며, 동맹으로서 제반 현안에 대해 협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미 측은 북한과 관련한 우리 측의 전문성을 평가하면서, “대북 정책 검토 과정에서 우리 측 의견을 적극 참고하고 계속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했다. 북한 문제는 한국과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방침을 정하지 않겠다는 취지라는 게 청와대의 해석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