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대한항공, 빅데이터 분석으로 라운지 운영 시스템 개선

  • 보도 : 2021.03.12 10:53
  • 수정 : 2021.03.12 10:53

15일 인천, 김포, 제주 등 국내외 공항 직영 라운지 5곳 입장 시스템 전면 개편
회원 정보 개별 조회 시스템 방식에서 탑승권 스캔으로 라운지 원스톱 이용 가능
데이터 분석 플랫폼 적용해 라운지 혼잡도 개선... 고객 맞춤형 서비스 확대

조세일보

◆…대한항공은 15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한 국내외 공항 라운지에 새로운 운영 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밝혔다. 원스톱 플랫폼으로 승객 대기 시간을 줄이고, 나아가 이용 수요를 미리 예측하여 라운지 혼잡도를 조절하는 등 빅데이터 활용을 통해 맞춤형 고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인천공항 KAL 프레스티지 클래스 라운지. 대한항공 제공

대한항공이 오는 15일부터 인천국제공항을 포함한 국내외 공항 라운지에 새로운 운영 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 원스톱 플랫폼으로 승객 대기 시간을 줄이고, 나아가 이용 수요를 미리 예측하여 라운지 혼잡도를 조절하는 등 빅데이터 활용을 통해 맞춤형 고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기존에는 라운지 이용 고객이 탑승권을 제시하면 직원이 개별 시스템을 통해 회원 정보를 조회한 후 입장 가능했다. 하지만, 이제는 탑승권 스캔 만으로도 좌석 등급 및 우수 회원 여부, 마일리지 등 회원 정보가 실시간으로 한 번에 연동되어 입장을 위한 대기 시간 없이 간편하게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아마존 웹서비스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을 적용해 승객들의 예약 정보, 요일, 성수기 여부 등 라운지 이용에 미치는 모든 변수를 종합 분석해 이용 수요를 미리 예측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라운지 혼잡을 사전 예방하고 고객 선호도를 반영한 서비스 제공으로 고객의 라운지 이용 편의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 김포, 부산, 제주 등 국내 공항 직영 라운지 4 곳 및 미국 뉴욕 공항 라운지에 이번 시스템을 선 도입한다. 코로나 19 영향으로 현재 미운영 중인 일본, 하와이 등 해외 공항 라운지는 이후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운 코로나 19 상황 속 고객의 보다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해 통합 방역 프로그램 '케어 퍼스트'를 시행하고 있으며 수하물 탑재 안내 알림 서비스, 마일리지 복합결제와 같은 신규 서비스를 지속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