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 경제

[2021년 경제정책방향]

역성장에서 탈출, 내년엔 '3.2%'…코로나 극복에 달렸다

  • 보도 : 2020.12.17 14:00
  • 수정 : 2020.12.17 14:00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역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 상황에서, 정부는 내년 3%대 성장 가능성을 내다봤다. 투자나 수출 등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개선된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변수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거나 백신 보급이 지연될 수 있다는 불확실성에 따라 경제회복이 느린 속도로 진행될 수도 있다.

17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21년 경제정책방향'에 따르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마이너스(-) 1.1%로 제시됐다.

낮은 성장세를 보인데는 코로나19라는 돌발 악재 탓이 컸다. 정부는 "올해는 미증유의 글로벌 펜데믹에 따른 보건·경제위기 속에서 전세계적으로 극심한 경기침체와 구조적 전환에 직면했던 한해"라고 평가했다. 주요 경기지표를 보면, 한국 경제의 버팀목으로 불리는 수출은 작년보다 6.2% 뚝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취업자 수는 전년보다 22만명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이러한 저성장 기조에도 내년엔 경기회복 기대감을 드러냈다.

조세일보

내년 성장률은 올해의 역성장(-1.1%)에서 벗어나 3.2%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교역·반도체 업황 회복에 더해 확장적 거시정책 등 정책효과에 힘입어 내수·수출이 같이 개선될 것이란 전망에 따라서다. 

수출은 부진(올해 –6.2%)에서 벗어나 8.6%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수입도 9.3% 증가가 예상되면서 경상수지 흑자규모는 630억불 수준으로 전망된다. 다만, 미국 신정부 출범에 따른 통상환경 변화 등 불확실성이 상존한다.

고용시장도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취업자 수는 올해보다 15만명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정부는 "내수·제조업 경기 개선, 정부의 일자리 정책효과 등이 고용 회복 흐름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소비지원 관련 예산 규모를 늘리고 가계 저축도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소비는 점차 회복세가 예상되나, 코로나 상황 관련 불확실성 등이 대면서비스 소비를 중심으로 회복세를 제약할 가능성이 존재한다.

투자는 설비투자가 반도체 중심의 견조한 증가세를 지속한 가운데, 건설투자도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확대 등에 따라 증가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됐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