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 > 내국세

[조세일보와 함께 하는 연말정산, 100% '환급전략']

"연말정산의 '기본', '소득공제' 서류를 확보하라"

  • 보도 : 2010.12.28 09:00
  • 수정 : 2010.12.28 11:41
2월분 급여 지급 전 준비…증빙서류 미리 '확보'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 이용하면 '편리'


연말정산 준비, 별다른 것 없다.

각종 소득공제 항목을 적용 받기 위해 필요한 '증빙'을 확보하는 것이 첫 걸음이자, 사실상 마지막이다. 과거의 경우 증빙서류 확보를 위해 일일이 '발품'을 팔아야했지만, 인터넷의 발달로 이 같은 수고를 상당부분 덜어낼 수 있다.

연말정산 준비 시기를 미리 체크하는 것도 무엇보다 중요하다. 느긋하게 앉아 있다가는 자칫 자신이 받을 수 있는 혜택을 놓쳐버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 '1월'-연말정산 준비 본격 '스타트'= 본격적인 연말정산 준비는 내년 1월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 국세청이 제공하는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http://www.yesone.go.kr')는 내년 1월15일부터 이용이 가능해진다는 점도 잊지 말자.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를 통해 12개 항목의 증빙서류(보험료·교육비·의료비·기부금·신용카드 등 사용내역·연급저축 등) 손쉽게 다운받아 사용할 수 있다.

내년 1월25일∼2월5일 기간은 '소득공제 신고서 제출기간'이다. 내년 2월2일∼4일이 '구정연휴'라는 점을 감안하면 적어도 1월31일까지 연말정산 필요한 각종 증빙서류 등을 확보해 회사(원천징수의무자)에 제출하는 것이 좋다.

근로자들은 여기까지만 하면 된다. 나머지는 회사(원천징수의무자)의 몫이다. 다만 내년 2월 중 회사에서 소득공제 신고서에 대한 보완 요청이 있을 경우, 근로자들은 이에 협력만 하면 된다.

회사는 연말정산 소득공제 내역을 2월 중 확정, 세액을 계산해 2월분 급여 지급시 확정된 세액을 정산, 근로자 개개인의 월급과 함께 지급하면 된다. 다만 정산결과 계산된 세액이 기존 원천징수액보다 많을 경우, 그만큼을 다시 떼어내게 된다.



□ "증빙서류 준비는 확실히 하자"= 아무리 세법에 '빠삭'하다 해도 소득공제와 관련한 증빙서류를 준비하지 못하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 따라서 연말정산에 필요한 서류준비는 반드시 꼼꼼하게 챙겨야 한다.

인적공제를 적용 받기 위해서는 가족이라는 사실을 증명할 서류가 필요하다. 특별한 경우가 아니면 주민등록등본으로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지만 가족이 취학, 요양, 근무상 또는 사업상 본래 주소를 일시 변경한 경우 '일시퇴거자 동거가족 상황표'를 준비해야 한다.

국민기초생활자의 경우 수급자 증명서를, 장애인이나 입양, 위탁 아동이 가족 구성원에 포함되어 있다면 장애인증명서, 입양관계증명서, 가정위탁보호확인서 등이 각각 필요하다.

이들 서류들은 근로자들이 직접 챙겨야 할 서류다.

다만 보험료·교육비·의료비·기부금·신용카드 사용내역·연금저축 등 기타공제부분은 국세청의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를 활용하면 편리하다.

내년 1월15일부터 제공되는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를 통해 보험료, 교육비, 신용카드 사용내역, 주택자금, 주택마련 저축, 연금관련, 기부금 등 12개 항목의 서류가 일괄제공된다.

특히 유치원 교육비, 취학 전 아동 보육시설이나 학원, 장애인특수교육비 납입금액, 기부금 자료도 올해부터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로 제공받을 수 있다.

다만 의료비 중 안경구입비와 보청기·장애인 보장구·의료용구 구입비, 교육비 중 국외교육비용, 신용카드 사용내역 중 학원수강료 지로납부확인서 등은 국세청이 서비스하지 않기 때문에 직접 준비해야 한다. 

또한 올해부터 새로 도입된 미주택자 월세금 공제를 받기 위해서도 임대인으로부터 주택자금 상환 등의 증명서를 미리미리 받아둘 필요가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