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금감원, 무등록대부업체 67곳 경찰청 통보

  • 보도 : 2006.07.11 14:32
  • 수정 : 2006.07.11 14:55
금융감독원은 시·도에 등록하지 않고 대부업 영업을 하고 있는 67개 업체를 경찰청에 통보했다.

특히 이들 무등록 업체는 생활정보지 등에 대출광고를 하면서 등록업체인 것처럼 보이기 위해 폐업한 대부업자나 다른 대부업자의 등록번호를 임의로 사용하거나 가상의 등록번호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금감원 등에 따르면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박 모씨는 지난 4월 지역 생활 정보지에 실린 A사의 '소액대출, 등록번호 ○○­○○○'이라는 대출광고를 보고 A사에서 200만원을 대출 받았다.

A사는 P씨에게 200만원을 대출해 주며 수수료 등의 명목으로 65만원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l주일에 20만원에 달하는 엄청난 이자(연이자율 770%)를 받아 챙기고 채권 추심을 하면서 욕설을 했다.

P씨는 A사의 폭력을 견디다 못해 민원을 제기하려고 경기도에 A사의 등록번호를 조회한 결과 A사가 광고에 기재한 등록번호는 존재하지 않는 번호로 A사가 만들어낸 것으로 확인됐다.

금감원 A사를 포함, 67곳을 무등록 대부업체 67곳을 적발, 경찰청에 통보했다.

유형별로는 등록이 취소되거나 폐업한 다른 대부업자의 등록번호를 사용한 업체가 17곳, 등록된 다른 대부업자의 등록번호를 사용한 업체가 24개. 가상의 임의등록번호를 사용한 곳이 8곳, 등록번호없이 대부업을 한 업체가 17곳 등이다.

금감원은 안응환 유사금융조사반장은 "최근 무등록 대부업체들이 등록 대부업자로 가장하거나 금융소비자를 현혹하는 광고문구를 사용하는 방법으로 광고를 하고 있다"며 "불가피하게 대부업체를 이용하게  되더라도 무등록 대부업체로부터 피해를 보지 않도록 주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안응환 반장은 "광고내용에 상호 또는 대표자이름, 대부업 등록 시·도 및 등록번호, 이자율, 주소, 사무실 전화번호가 기재되어 있지 않은 업체와는 거래하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은 사항을 모두 기재한 대부업체라 하더라도 기재사항의 진위여부를 반드시  확인한 후 거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