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조세회계 > 판례

[상속 증여]

4촌 혈족은 무슨 죄? "재산상속 기회 없고, 빚만 떠안을 판"

  • 보도 : 2020.07.28 06:36
  • 수정 : 2020.07.28 06:36
A씨는 한 때 잘 나가던 중견회사의 대표였다. 그러나 외환위기가 닥치면서 수출길이 막히더니, 국내의 주력 상품마저 판로가 막혀 사업을 접어야 했다. 사업을 하다보면 늘 자금 압박이 심하다. 잘 나가던 때는 독촉이 없지만, 조금이라도 사업이 안 된다 싶으면 오히려...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