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합당 前 빚 변제' 논란에 안철수 “尹과 단일화로 선거비용 보전금 70억원 포기”

  • 보도 : 2023.02.04 14:16
  • 수정 : 2023.02.04 14:36

"대여금 이자 받지 않으면 선거법 저촉"

"安, '셀프대출액'을 국민의힘에 떠넘겨"

조세일보
◆…국민의힘 안철수 당 대표 후보가 3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을 방문해 청년들과의 식사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2.3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3일 국민의힘과 합당하기 이전에 국민의당에서 발생한 대여금 이자 변제 논란이 다시 불거진 것과 관련해 "(윤석열 대통령과) 단일화를 하면서 제 70억원을 포기했다"고 토로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경동시장 청년몰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 시절 대선을 치르기 위해 70억원을 썼다. 그리고 (국민의힘과) 합당하는 과정에서 한 푼도 요구하지 않았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이 승계한 국민의당 대여금 이자를 특별 당비로 기부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그것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정말로 중요한 점을 흩트리기 위한 것"이라며 “현재 선거법상 이자를 받지 않으면 선거법에 저촉이 된다고 해서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에 따라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안 의원은 당시 총선을 치르기 위해 개인 돈 약 8억 1000만원을 국민의당에 빌려줬다. 이후 윤석열 대통령과 단일화를 거치며 2022년 4월 국민의당은 국민의힘과 합당했고 국민의힘은 해당 부채를 승계했다.

국민의힘은 지난해 9월 이자를 포함해 약 8억2000만원을 안 의원에게 갚았으나 안 의원은 지난해 10월 당에 공문을 보내 2020년 3월부터 2022년 4월까지 2년 1개월간의 이자 2500만원 변제도 요구했다.

이에 친윤계 이철규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지난 대선과 총선 때 국민의당 운영비 8억원을 안 의원이 개인적으로 대여했는데 합당할 때 이것을 부채로 잡아서 국민의힘이 원금과 이자를 지불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안 의원이) 합당 이후 반환 시기까지의 원금과 이자가 아닌 국민의당 시절의 이자까지 청구했다"라며 "국민의당이 무슨 일을 하기 위해 돈을 썼는지 모르지만 그 시기 상환하지 않았다는 것도 의아스럽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캠프의 김시관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아무도 내놓고 말하지 못했지만 통합 당시부터 안 의원이 국민의당에서 당직자 급여나 당 운영비로 지출했던 '셀프대출액'을 오래도록 안 갚다가 국민의힘에 떠넘겼다는 비판이 적지 않았다"며 "안 후보는 계산을 우선하는 정치보다 자신을 돕는 동지들, 도왔던 동지들의 서운함부터 들어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 의원 측 관계자는 지난달 31일 연합뉴스에 "정치인이 정당에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지 않으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은 유명한 '문국현 사건' 판례로 확립된 법리"라며 "현행법상의 문제점 때문에 공문을 보내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단일화를 위해 사퇴하면서 선거비용 보전이 불가능하게 됐으나 정권교체라는 대의를 위해 일말의 미련도 없이 결단한 것”이라며 “1500억원의 재산을 기부한 안 후보가 돈에 연연하는 것처럼 묘사한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문국현 사건'은 17대 대선에 출마했던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가 ‘비례대표 공천’ 대가로 당의 정치자금 수수에 연루되어 형사처벌을 받은 사건이다. 당시 문 대표는 2008년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로 공천한 이한정 전 의원에게 6억원의 저리(연리 1%, 만기 1년) 당채를 발행해 시중금리보다 싼 채권으로 정치자금을 확보했다는 혐의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또 안 의원 측은 같은 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도 "안 의원이 끝까지 완주했다면 70억여 원의 선거 비용을 보전받을 수 있었지만 정권교체를 위해 본인의 이익을 포기한 채 중도 사퇴했다”고 전했다. 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대선에 출마한 정당 소속 후보가 득표율을 15% 이상 넘길 경우 선기비용 전액을 보전하고 10%~15% 미만이면 절반을 보전해 준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