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삼일방직, 세계 최초 난연 적외선 위장 전투복 개발

  • 보도 : 2023.01.20 10:44
  • 수정 : 2023.01.20 10:44

야간 작전시 적외선 위장 기능 갖춘 난연원단으로 전투력 향상

조세일보
◆…삼일방직이 개발한 적외선 위장기능 전투복. 사진=삼일방직 제공
 
삼일방직(대표 노희찬)이 야간 작전시 전투력 및 생존성 향상을 위한 적외선 위장 기능의 전투복 원단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군의 전투복은 방염 성능이 없어 화염 속에서는 폴리에스터의 융착성에 의해 2차 화상을 입을 수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외국에서는 N/C(Nylon, Cotton)소재가 전투복용 원단으로 사용되어 2차 화상의 위험을 일부 줄여주지만 방염성이 있는 원단은 아니다.

아라미드 소재를 사용한 난연전투복이 일부 공급되고 있지만 야간 군사작전에 필수적인 근적외선 위장기능 구현이 어렵고, 땀 흡수도 잘되지 않으며 뻣뻣한 착용감 등으로 전투용으로 불편한 점이 많았다.

삼일방직은 이같은 단점을 보완해 주간 위장성을 기본으로 기존의 원단들이 구현하지 못하는 난연성과 야간 위장성능까지 동시에 구현한 세계 최고 수준의 우수한 전투복용 원단을 개발했다.

이 원단은 인체 친화적이면서 우수한 땀 흡수 능력과 부드럽고 편안한 착용감으로 의복으로서의 기능에 충실하면서도 세탁, 마찰에 의한 보풀 발생도 최소화했다.
삼일방직은 국방섬유소재 개발의 독보적인 제조기술을 바탕으로 특전사 대테러복, 육군정비샵 차량용 천막, 육군궤도차량 승무원복, 해군함상복, 컴벳셔츠 등을 원단 또는 원사로 개발해 전투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국방 공공섬유소재 시장에서는 첨단섬유소재의 비중이 높으나 수입의존도가 높고 진입장벽이 높아 쉽게 진출하기 어려운 분야이며, 국내 섬유기술과의 융합이 부족한데다 국군의 소요에 대응하는 기술개발도 미비한 실정이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