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부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권고'…의료기관·대중교통 제외"

  • 보도 : 2023.01.20 09:46
  • 수정 : 2023.01.20 09:46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 등은 의무 유지

2가 백신, 중증화 예방효과 평균 70%, 사망 예방 효과 평균 80%

조세일보
◆…[사진=연합뉴스]
1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완화된다.

20일 한덕수 총리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는 1월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 총리는 "올해 들어 3주 연속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고 중국 내 확진자 급증에 따른 우려도 있었으나 국내에서는 큰 무리없이 관리되고 있다"며 "정부는 이번 재유행이 확실히 안정화될 때까지 계속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대본에서는 오는 1월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확정할 예정"이라며 "지난 12월 결정한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 지표 4가지 중 환자 발생 안정화, 위중증 사망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 대응 역량의 3가지가 충족되었고 대외 위험 요인도 충분히 관리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권고 전환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설 연휴 동안 이동이 늘어나고 대면 접촉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하여 연휴 이후로 결정했다"며 "관계기관은 현장에 혼란이 없도록 의무 유지 시설 안내와 준비 상황을 철저히 점검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만 "감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해 의료기관과 약국, 감염 취약시설, 대중교통에서의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 한다"며 "향후 감염 추이에 따라 권고 전환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어 "지난해 설 연휴를 거치면서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크게 증가한 바 있다"며 "여기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가 더해지면 일시적으로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경각심을 가지고 의료 대응에 빈틈이 없도록 미리 살피고 대비해 주시기 바라며 특히 어르신 등 고위험군에 해당되시는 분들은 위험하다고 판단되는 장소에서는 언제든 마스크를 착용해 주시기를 권고 드린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은 더 커졌다"며 "2가 백신은 기존 백신보다 중증화 예방효과가 평균 70%, 사망 예방 효과는 평균 80%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니 아직 백신 접종을 하지 않으신 60세 이상 고위험군 분들과 감염 취약시설 거주 어르신들께서는 하루라도 빨리 접종받으시길 강력히 권고 드린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