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사회

정기석 "코로나19 정점 지나…실내마스크 해제 멀지 않아"

  • 보도 : 2023.01.16 13:54
  • 수정 : 2023.01.16 13:54

코로나19 정점 지나 안정된 상황

200만~300만 명 더 걸리면 유행 끝날 것

실내 마스크 착용 해제 임박…유행 급격히 안늘 것

해외 상황은 좀 더 봐야

조세일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안내문 [사진=연합뉴스]
 
정기석 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 겸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가 멀지 않은 것으로 전망했다.

16일 정 단장은 브리핑에서 "이번 겨울 코로나19 유행이 정점을 지나고 이제는 안정된 상황으로 진입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들어 눈에 띄게 유행 추세가 완화되고 있다"며 "지난 1주일 간 확진자 수는 30만 명으로 2주 전인 1월 1주 41만 명 대비 약 27% 감소했고 주간 사망자는 400명에서 356명으로 약 11% 감소,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도 530명에서 440명으로 약 17% 감소했다"고 전했다.

이에 "(해외 변이 유입 등이 아닌) 위험 요소 중 국내 요인은 거의 없다고 본다"며 "앞으로 200만~300만 명이 더 걸리면 이번 유행이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대해 "그 때가 그렇게 멀지는 않았다"며 "(실내) 마스크 의무를 해제한다고 해서 그렇게 급격하게 유행이 늘지는 않을 것이며 어느 정도는 늘겠지만 전체적인 조치를 다시 바꿀 정도로 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제 시점과 관련해서는 "설 전에 어떤 정책을 발표하든 설 이후에 분명한 시기를 못 박든 간에 이미 시기는 거의 다 됐다"며 "그것(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으로 인해서 사회가 갑자기 해이해진다든지 하는 일은 없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다만 "국내 여건은 만족됐다고 치더라도 해외 요인들 때문에 시간을 조금 더 보면서 결정하는 것이 가장 안전한 방법"이라며 "가장 안전한 것이 가장 무난하기도 하고 사람의 생명을 하나라도 더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조정할 경우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는 상황보다는 아무래도 감염이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며 "그렇게 되면 고위험군은 현재보다 조금 더 많은 위험에 노출될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에 "고위험군에 속하는 고령층, 특히 60대 초반, 면역저하자, 감염취약시설 이용자 및 종사자, 만성질환 보유자들은 한시라도 빨리 개량백신을 접종해 면역력을 갖추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위원장은 "예비 노인인 60~64세의 치명률이 지난해 12월 동안 0.03%∼0.07%를 나타내고 있어 결코 낮지 않은 수준"이라며 "60대 초반도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매우 위험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감염병 자문위)는 오는 17일 실내 마스크 의무 조정 시점과 범위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자문위의 권고안이 나오면 정부는 이르면 이번 주 중 실내 마스크 의무화 조정안 등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