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대통령실 "김종대, '천공 관저 이전 관여' 주장은 가짜뉴스"… "법적 책임 물을 것"

  • 보도 : 2022.12.05 18:19
  • 수정 : 2022.12.05 18:19

조세일보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 [사진=김종대 전 의원 페이스북]
대통령실이 용산 대통령실과 대통령 관저 이전에 천공이 관여했다고 주장하는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대통령실은 5일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김종대 전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월 대통령실 및 관저 이전 과정에서 천공이 경호처장과 함께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미리 둘러봤고, 이후 대통령 관저가 한남동 외교공관으로 바뀌었다'라는 '거짓 폭로'를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몇몇 매체는 객관적 검증을 전혀 하지 않은 채 '가짜 뉴스'와 '거짓 인터뷰' 내용을 그대로 내보냈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실은 특히 "경호처장은 '천공'과 일면식도 없을 뿐 아니라, '천공'이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둘러본 사실 자체가 없다"며 "'천공'은 대통령실 이전 과정에 어떠한 형태로도 관여된 바가 전혀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야권 정치인들이 '청담동 술자리', '캄보디아 조명'에 이어 아무렇지도 않게 또다시 가짜 뉴스를 퍼뜨리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일관된 원칙에 따라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김종대 전 의원의 발언 철회 및 사과와 이를 그대로 받아 쓴 매체들의 기사 삭제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지난 4월 천공이 육군참모총장 공관을 다녀간 후 외교부장관 공관으로 관저가 바뀌는 과정에 천공이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있는지를 다 설명할 수는 없지만, 당시에 천공이 다녀가고 관저가 외교부장관 공관으로 바뀐 선후관계는 확실하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이 정보를 접하게 된 국방부 고위관계자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며 자신의 취재 내용에 상당한 근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정작 당사자인 육군에서는 이 내용을 확인해 주지 않고 있고, 경호처에서도 일체 확인을 안 하고 있다"며 "천공의 경우 기자가 찾아가서 진술을 확보하려고 했지만 처음에 인터뷰를 하기로 약속하고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고 추가 취재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의원의 말을 종합하면 "육군 고위관계자가 지난 3월 말께에 천공이 육군참모총장 관저에 1시간 정도 다녀갔고, 그때 미리 다른 사람은 빼고 관리관 한 사람만 관저에 두라는 지시가 내려갔다는 내용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