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용진, 尹 업무개시명령 경고에 "세상일 너무 모른다…두드려 잡을 생각만"

  • 보도 : 2022.11.29 10:28
  • 수정 : 2022.11.29 10:28

박용진 "안전운임제의 사회적 합의 약속해놓고, 노동자들 책임만 묻겠다는 식"

유시민 '조금박해' 비판에 "관심 끊은 지 오래…그분 주장대로 당 잘됐나 생각봐야"

"이재명 '사법 리스크'에 당은 로우키로 대응하는 게 맞아"

"이상민, '무책임해', 해임 사유 충분…여당도 삐져서 국조 거부하면 큰일 날 일"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700만 삼성 주주 지킴이법! 삼성생명법(보험업법 개정안)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윤석열 대통령이 화물노조 집단 운송거부 사태와 관련 업무개시 명령 발동을 심의하는 것을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세상일을 너무 모른다"며 "두드려 잡을 생각만 하고 있는 거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화물연대 파업에 대한 정부의 대처법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나'란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박 의원은 "사실 이전 정부와 지금 정부가 모두 다 책임 있는 것이, '안전운임제'라는 화물운송노동자들의 안전, 최소한의 생활임금, 이런 부분들에 대한 보장을 사회적 합의로 만들어내고 제도화해달라고 하는 것 아니겠나"라며 "그 부분에 대해 완벽하게 못해낸 정치권 전체의 책임도 있지만 지난번에도 이 정부가 사회적 합의를 만들겠다고 약속을 해놓고는 지금 파업을 만들어내는 노동자들에 대한 책임만 묻겠다는 식으로 나가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도적으로 아예 (안전운임제를) 안착시키는 것이 맞다"며 "그 부분에 새로운 비용이 들어가니까 누가 이 비용과 부담을 나눌 것인지를 잘 협의하고 논의를 해야 되는데 아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파업으로 인한 회사의 손실, 사회적 손실은 어찌 보면 그 일을 하고 있었던 노동자들이 얼마나 중요한 일과 소중한 일을 하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일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화물노조 파업과 관련, 업무개시명령 발동 여부를 심의한다. 윤 대통령은 국무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관련 안건을 논의하는데 사실상 명령 발동을 예고한 것으로 해석된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자신에 대해 언론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기 위해 당내 다른 목소리를 낸다고 비판한 데 대해 "맨날 그런 얘기하시는 분 얘기를 뭐 특별하게. 별로 관심 없다"고 맞받았다.

앞서 유 전 이사장은 지난 28일 인터넷 매체 '시민언론 민들레'에 쓴 '박지현과 조금박해는 왜 그럴까'라는 칼럼에서 "나는 박지현 씨와 '조금박해'(조응천, 금태섭, 박용진, 김해영 의원)를 미워하지 않는다. 그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혹시 비판할 게 있으면 다른 사람에게 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비판한다. 왜 그렇게 되었는지 이야기하겠다"고 비판의 운을 뗐다.

이어 박 의원을 향해 "'박'은 '쓴소리' 전문 '소신파'로 대선후보 경선과 당 대표 선거에 나가서 참혹한 수준의 득표를 했다. 시끄럽게 한다고 해서 마이크 파워가 생기는 게 아님을 이젠 알 때가 되었지 않았는가"라고 비판을 가했다.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박 의원은 "그분의 관점과 표현에 대해 관심을 끊은 지가 꽤 됐다"며 "조국 사태와 그 이후에 있었던 여러 가지 포인트마다 저하고 그분하고 의견이 다 달랐을 것이다. 지금까지 그분이 주장한 대로 사태가 흘러왔는데 당이 잘 됐나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쓴소리하는게 저라고 무슨 즐거운 일이겠나. 그러고 나면 문자폭탄에 온갖 욕설을 봐야 되는데 그럼에도 충언은 귀에 거슬리고 명약은 입에 쓰다고 하는 말처럼, 그 역할을 제가 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당을 사랑하니까 그 일을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당을 사랑하기 때문에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비판하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당의 국회의원이나 당직자들의 사법 리스크가 당으로 전이되는 걸 막기 위해서 만든 당헌 80조, 이것을 없애려고 했던 당 일부의 움직임에 대해 '사당화로 가는 길'이라고 말씀드렸던 것"이라며 "이 대표를 둘러싼 사법 리스크의 구체적 내용에 대해 확정적으로 알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렇게 때문에 당이 검찰하고 마치 진실공방의 주체로 나서서 하는 방식보다는 로우키로 대응하는 것이 맞지 않겠냐 생각한 것"이라고 답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에 대해선 "본인이 권한을 행사할 때는 경찰에 대한 자신들의 지휘 감독 권한에 대해 앞세우고, 책임을 져야 될 상황이 되니까 뒤로 발을 뺀다. 이런 무책임한 분이 부처의 장관으로 앉아 있는 건 옳지 않다"며 해임의 사유가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정조사는 야당 좋으라고 하는 일이 아니다"며 "국정조사는 국민들을 위해서 최소한 우리가 해야 될 일을 하는 거기 때문에 무슨 일만 나면 '국정조사 안 해' 하고 삐져서 나가려고 그러는 여당의 태도도 큰일 날 일"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