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1200여명' 결집한 민주당 '민생파탄·검찰독재 규탄대회'... 이재명 "역사의 퇴행 막아내자"

  • 보도 : 2022.10.26 16:40
  • 수정 : 2022.10.26 16:40

국회의원, 보좌진 등 1200여명 운집해 "야당탄압 중단하라" 구호

이재명 "국정 책임져야 하는 정부여당이 야당 억압하고 폭력적으로 말살"

박홍근 "형평성 잃은 김건희 특검에 총력"

박범계 "尹 정부, 야당 견제 기능 무시하고 정당제도 부정"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6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민생파탄·검찰독재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26일 국회의원, 원외지역위원장, 당직자, 보좌진 등 1200여명이 대결집해 민생파탄·규탄대회를 열였다. 이재명 대표는 "결코 포기하지 말고 우리가 피땀 흘려, 목숨 바쳐 지켜온 자유와 인권, 민주주의의 가치를 지켜내자"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민주당 민생파탄·검찰독재 규탄대회'에서 "역사의 퇴행을 막아내자"며 이같이 밝혔다. 참석자들은 '검찰독재 규탄한다', '민생파탄 못 살겠다'고 적힌 피켓을 들고 "야당탄압 중단하라", "국회무시 사과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이 대표를 연호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국가의 운명이 달린 안보가 위태롭고 민생과 경제는 파탄날 지경인데 콘트롤타워는 대체 어디 가있냐"며 "국가를 책임지고 위기를 수습해야 할 정부·여당은 대체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이냐. 참으로 한심한 정권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이런 위기 속에서도 정부는 일부 정치 검찰을 앞세워 공안 통치로 야당을 탄압하고 전 정부를 공격하는 데 국가의 역량을 소진하고 있다"며 "정부·여당에게 묻겠다. 국가 위기, 민생 경제 위기보다 야당 말살을 위한 정쟁이 더욱 중요하냐"고 물었다.

이어 "공수가 뒤바뀌었다. 원래 야당이 여당을 견제하기 위해 공격하고 정부와 여당은 어떻게든 국가 경영을 책임지기 위해, 더 나은 국민의 삶과 국가의 미래를 위해 힘을 합치자고 포용하고 설득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완전히 뒤바뀌어서 국정을 책임져야 하는 정부여당이 야당을 억압하고 폭력적으로 말살하는 데 온 힘을 기울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을 향해 "야당 탄압과 전 정권 대한 공격으로 현 정부가 만들어낸 민생 참사, 국방 참사, 외교 참사, 경제 참사를 가릴 수 없다"며 "민생 파탄과 국가적 위기를 외면하고 국가 역량을 야당 탄압과 정치 보복에 허비하는 것은 죄악이다. 잠시 속이고 억압할 수 있을지 몰라도 역사와 국민의 심판은 결코 피할 수 없다는 진리를 잊어버리지 말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열린 민생파탄·검찰독재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윤석열 정권은 150여일 최단기간 동안 그 많은 외교참사, 인사참사 등 수 많은 참사를 초래하고도 그 당사자는 '사과할 일이 없다'고 한다"며 "오늘 아침에도 또다시 '헌정사의 관행이 무너졌다'는 유체이탈, 내로남불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지켜온 민주주의의 후퇴를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국민적 의혹이 크고 수사 형평성을 현저히 잃은 대통령실 국정조사와 김건희 여사 특검 추진에도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정권 정치탄압 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범계 의원은 "윤석열 정부는 야당에 대한 일방적 탄압으로 야당의 견제 기능을 무시하고 정당제도를 부정하고 있다"며 "헌법 기관의 견제와 균형이라는 가치를 전면 부인한 것 그 자체로 헌법 유린이라고 하겠다"고 비판했다.

김성환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이 어려운 시기에 민주당의 역할이 막중하다. 싸우면서 일해야 할 때"라며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일, 야당탄압에 맞서 싸우는 일 모두 해야 할 일이다. 주경야독 대신 '주경야투'를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6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민생파탄·검찰독재 규탄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규탄대회에는 국회의원·원외지역위원장·당직자·보좌진 등 1200여명(주최측 추산)이 결집했다. 이들은 규탄문을 통해 "이제 민주당이 행동해야 할 때다. 저열한 공작수사와 야당 말살 획책에 굴하지 않겠다"며 "무능과 거짓, 위선으로 점철된 무도한 정권에 맞서 국민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 지도부, 국회의원, 원외지역위원장, 당직자, 보좌진, 당원 모두 하나가 돼 민주주의와 역사의 퇴행을 막아내겠다"며 "민주당이 민생의 최후의 보루가 돼 윤석열 정권이 포기한 국민의 삶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