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당 광주시당 국회의원, "검찰의 민주당 침탈... 尹정권의 '조종' 울리는 신호탄"

  • 보도 : 2022.10.24 16:23
  • 수정 : 2022.10.24 16:23

민주당 광주시당 소속 최고위원·국회의원 일동

"검찰의 민주당사 침탈은 尹정권의 조종(弔鐘) 울리는 신호탄 될 것"

조세일보
◆…24일 검찰의 민주당사 민주연구원의 압수수색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소속 최고위원과 국회의원은 이날 오후 1시 40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 열고 이를 '민주당 침탈'로 규정하고 강력하게 규탄했다. [사진=조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 소속 최고위원과 국회의원은 24일 검찰의 민주당사 민주연구원 압수수색을 '민주당 침탈'로 규정, "윤석열 정권의 조종을 울리는 신호탄"이라며 강력 규탄했다.

민주당 광주시당 소속 최고위원과 국회의원 일동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권의 정치검찰이 이날 오전 8시 45분경 무려 17명의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제1야당인 민주당 당사를 기습적으로 침탈했다"면서 "윤석열 정치검찰의 검사들은 '압수수색 나왔다'는 고지도 하지 않고, 출근하는 직원들 틈에 섞여 당사 8층에 있는 민주연구원 부원장실까지 '침입'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대한민국 검사가 마치 일제 밀정처럼 은밀하게 제1야당의 당사에 침입했다는 사실이 충격적"이라며 "민주당사에 검사들이 신분도 밝히지 않고, 용무도 밝히지 않은 채 '침입'한 것은 윤석열 정부 검찰이 이미 정상궤도를 이탈했으며 정권의 용병으로 전락하고 말았다는 사실을 만천하에 드러내 준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검찰이 압수수색의 이유로 내세운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수뢰 혐의는 증거가 나온 것도 법적으로 확정된 것도 아니다"라며 "이런 상황에서 대선자금과 연관성까지 들먹이며 민주당사를 침탈한 것은 국정운영 실패를 호도하고, 정치적 대결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려는 정치공작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권과 정치검찰은 당장 '검찰제국' 완성을 목적으로 한 제1야당 탄압을 멈추기 바란다"라며 "현재 국정감사가 진행 중이고, 대통령의 ㅇ{산안 시정연설을 하루 앞에 두고 자행된 제1야당 당사에 대한 강압적인 압수수색은 정국을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혼돈으로 몰아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민주연구원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2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검찰 관계자가 압수수색 물품을 담을 박스를 챙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들은 또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은 윤석열 정권에 있다. 윤석열 정부 이후 경제는 백척간두의 벼랑 끝에 서 있고, 민생은 코로나19의 위기를 벗어나지 못한 채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져 허덕이고 있다"며 "정상적 국정운영은 외면하고 검찰의 칼을 휘둘러 정쟁을 일삼는 정권은 반드시 망함의 길을 걸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시당의 국회의원, 최고위원은 정권의 위기 탈출을 위한 정치공작 차원에서 제1 야당 당사를 침탈하고, 정상적인 국정감사와 국회 운영을 방해한 윤 정권과 검찰에게 강력히 경고한다"면서 "검찰의 민주당사 침탈은 윤석열 정권의 조종(弔鐘)을 울리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