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대통령실, 尹비속어 논란 "한미동맹 '훼손 시도'...전문가 '바이든' 가능성 없다고 해"

  • 보도 : 2022.09.27 11:19
  • 수정 : 2022.09.27 11:19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 "미확인 발언을 미국에 입장까지 물어봐...굉장한 동맹 훼손"

"저널리즘의 사실 확인 위한 노력인가, 중립성‧객관성 담보 위한 노력 아냐"

"미 의회를 '국회'라는 표현으로 안 써, '바이든'이라는 표현 쓸 리 없다"

"비속어가 본질이면 유감 표명 주저 안 해"

조세일보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7일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발언 논란에 대해 "외부 전문가를 통해 확인한 결과, 윤 대통령 발언 속 '◯◯◯'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일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다.

특히 "본질은 비속어 논란이 아닌 동맹국 폄훼"라고 반박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이 '바이든'이 아님을 확인하기 위한 저희 나름대로의 과정을 거쳤다"며 "반대로 언론도 그 단어가 어떤 단어인지를 확정해가는 과정이 있었다면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그런 과정이 없이 대통령의 발언이 기정사실화돼 자막화되고 그것이 무한 반복됐다는 것이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했다'고 말한 데에 대해 "'훼손 시도'가 있었던 것"이라며 "음성분석 전문가도 특정할 수 없는 단어를 일부 언론에서 특정했다. 그것이 누가 보더라도 동맹관계를 훼손하고 동맹을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의 문장을 만들어냈다. 그것이 급속도로 외신을 통해 퍼져나가고 특히 일부 매체에서는 확정되지 않은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 미국 측에 입장을 물어봤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정되지 않은 단어로 인해서 국민들이 오해하게 만들고 그것이 우리 국민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 사회에서 그것을 오해하게 만드는 건 굉장한 동맹 훼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희들이 확인한 국내 전문가들로부터 들은 얘기는 '◯◯◯'이 '바이든'일 가능성이 거의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께는 확인 과정을 거쳤나'란 진행자의 질문에 "대통령께서 먼저 '바이든'을 얘기할 이유가 없다, 너무나 당연한 것"이라며 "'국회'라는 표현은 '미 국회'라고 표현할 사람은 없다. 미국은 상원과 하원이 있기 때문에 다 '의회'라고 표현한다. 그런 점에서 대통령이 미국을 상대로 해서 '국회'라는 표현을 쓸 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표현을 쓸 리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속어 사용에 대해 대통령의 대국민 유감 표명이나 사과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에는 "만약 비속어가 이 논란의 본질이라면 대통령이 유감표명이든 그 이상이든 주저할 이유도 없고 주저해서도 안 된다"면서 "그것(논란)이 어떤 의도나 맥락에서 이뤄졌는지 먼저 확인하고 국민이 그 과정을 이해한 다음에, 다른 문제가 있다면 야당 지도부를 모시고 설명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의 최우방 동맹국을 폄훼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라고 기정사실화되는 것 이것이 문제의 본질"이라며 "비속어 논란이 본질이 아니라 과연 왜 일부 언론은 우리도, 누구도 특정할 수 없는 것을 이른 시간에 특정해서 자막화 하고 그것을 반복재생하고 기정사실화해서 미국 측에 의견을 물어봤는가. 이것이 과연 저널리즘의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인가. 중립성과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생각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대통령실 대외협력실이 보도되지 않게끔 '어떻게 해줄 수 없냐'고 요청했다"는 영상기자단의 전날 입장문과 관련해선 "공적 발언이 아니기 때문에 그런 점에서 이 발언 취지와 내용이 무엇인지를 명확히 할 때까지는 이것을 임의대로 보도해서는 안 된다는 요청을 분명히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