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은혜, 윤 대통령 발언… "'바이든'→'날리면'으로, '이XX들'은 한국 국회로"

  • 보도 : 2022.09.23 09:36
  • 수정 : 2022.09.23 09:36

美의회 향한 막말, 바이든 조롱한 윤 대통령 발언 뒤집기

조세일보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쉐라톤 뉴욕 타임스퀘어호텔 내 프레스센터에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미국 의회와 조 바이든 대통령을 모욕하고 조롱한 듯한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실이 진화에 나섰다.

대통령실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의 동영상 발언이 잘못 알려졌다며 "지금 다시 한번 들어봐 주십시오. "국회에서 승인 안 해 주고 '날리면'"이라고 되어 있다. 여기에서 미국 얘기가 나올리가 없고, '바이든'이라는 말을 할 이유는 더더욱 없다"고 해명했다.

김 홍보수석은 이어 " 윤 대통령 발언에 이어 '우리 국회에서 노력하겠다'는 취지의 박 장관의 말은 영상에 담겨 있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김 수석은 "어제(9/21, 수) 열린 글로벌 펀드 재정공약회의는 미국, EU, 독일, 캐나다, 일본, 프랑스, 한국 등이 저개발 국가 질병 퇴치를 위한 재정기여금을 발표하는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예산에 반영된 1억 달러의 공여 약속을 하고 간단한 연설을 했다. 각국이 약속한 기여금 순으로 △프랑스 3억 달러 △일본 10억8천만 달러 △캐나다 13억 달러 △독일 13억 유로(20억 달러) △EU 42억 달러 △미국 60억 달러의 공여를 약속하고, 각국의 대통령과 총리, EU 집행위원장이 뒤이어 연설을 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를 위한 국제사회의 책임을 이행하고자 하는 정부의 기조를 발표했다. 그러나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이 이 같은 기조를 꺾고 국제사회를 향한 최소한의 책임 이행을 거부하면 나라의 면이 서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박진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했고, 이에 박 장관은 야당을 잘 설득해 예산을 통과시키겠다고 답변했다"는 배경 설명을 덧붙였다.

김 수석의 해명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발언은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내용으로 바뀐다. 국회는 미국 의회가 아닌 한국 국회를 의미하고, '바이든'이라는 말은 나오지도 않았다는 말이다.

예산권을 가진 거대 야당이 예산안에 반영된 기여금을 승인해 주지 않을 경우, 국제사회에 한 약속이 실현되지 않을 것을 걱정하는 윤 대통령의 발언이었다는 것이 김 수석의 해명으로 보인다.

김 수석은 이어 "결과적으로 어제 대한민국은 하루아침에 70년 가까이 함께한 동맹국가를 조롱하는 나라로 전락했다. 순방 외교는 국익을 위해서 상대국과 총칼 없는 전쟁을 치르는 곳이다. 그러나 한발 더 내딛기도 전에 짜깁기와 왜곡으로 발목을 꺾는다"고 언론과 야당으로 책임을 돌렸다.

그는 "대통령과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지 수용한다"면서도 "그러나 대통령의 외교 활동을 왜곡하고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이야말로 국익 자해 행위"라고 반발했다.

그러나 영상에서 '바이든' 발언이 비교적 또렷하게 들려 대통령실의 이런 해명이 얼마나 설득력을 가질지는 의문이다.

김 수석은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도 "우리가 충분하게 (영상) 검토 작업을 거쳐 말씀드린 것"이라며 "오차가 있을 수 있으나 적어도 '바이든'이 아니라는 부분에 대해선 확신을 가지고 말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미국은 민주당이 여당이기 때문에 60억 달러를 공여하는 데에 문제가 생길 수 없다"며 "논리상으로나 상황상으로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나 미국을 칭할 이유가 없었다"고 영상 속 발언 내용에 대해 거듭 미 의회와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라고 말했다.

김 수석의 해명으로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이 봉합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남 후 미국 의회에 대해 막말을 했다는 동영상이 유포되면서 논란이 일고있다. [KBS 방송화면 캡처]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