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김용태 "윤리위, 외압 받는 것 아닌가...내부총질 문자엔 잣대 숨겨"

  • 보도 : 2022.09.19 10:47
  • 수정 : 2022.09.19 10:47

김용태 "당 통합 저해 사건 중 하나가 내부총질 문자"

"대통령실의 입장 표명이 없고, 윤리위도 잣대 숨겨...한쪽 치우친 잣대"

"제명되면 각하 되지 않을까 일각의 판단...이준석의 선택은 가처분밖에"

"당 내홍 더 극심, 국민적인 비극 될 것...당대표 재신임 투표 부쳐야"

조세일보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지난 7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용태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9일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전날 윤석열 대통령 등에 대한 원색적 비난 언사를 한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추가 징계 절차를 개시한 것과 관련해 "많은 당원 분들과 국민들께서는 윤리위가 혹시 외압을 받는 것 아닌가에 대한 생각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당 소속 의원이나 당원들에 대한 모욕적 표현을 통해서 당의 통합을 저해한다는 근거를 댔는데, 당의 통합을 저해한 사건 중 하나가 내부총질 문자다. 이에 대해 윤리위가 어떤 입장을 표명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압은 대통령실을 말하는 것인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통령실이든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이든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고서야 윤리위가 한쪽으로 치우친 것 아닌가에 대한 생각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두 달이 지나는 시점에 당사자인 대통령께서 직접 입장 표명이 없고, 윤리위도 잣대를 숨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과거에도 이 전 대표를 향해 사이코패스나 양아치라고 모 의원들이 표현했음에도 이에 대해선 윤리위가 어떤 조처를 하지 않았다"며 "그렇기 때문에 잣대가 한쪽으로 치우쳐진 것 아닌가에 대한 추측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앞서 국민의힘 윤리위는 전날 오후 3시부터 3시간 동안 국회에서 제7차 회의를 열어 이 전 대표 징계 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절차 개시 이유에 대해 "당원, 당 소속 의원, 당 기구에 대해 객관적 근거 없이 모욕적, 비난적 표현을 사용하고, 법 위반 혐의 의혹 등으로 당의 통합을 저해하고 당의 위신을 훼손하는 등 당에 유해한 행위를 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지난달 27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 전 대표가 앞선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대통령 등을 비판하며 '개고기', '양두구육', '신군부' 등의 발언을 한 데 대해 신속한 추가 징계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윤리위는 지난 1일 입장문을 내고 "의총 의견을 존중한다"고 밝힌 바 있다.

당 안팎에서는 윤리위가 오는 28일 전체회의에서 이 전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 안팎에서는 사실상 제명 수순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김 전 최고위원은 "일각에서는 가처분과 관련해 자격상실 효과를 가져오려고 하는 것 아니냐는 판단이 있고, 윤리위가 이런 효과를 생각하는 것 아닌가란 생각들이 있다"며 "(추가징계가 제명이 되면) 당연히 당사자 적격이 없다고 판단하고 각하가 되지 않을까에 대한 생각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법원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반대로 보시는 분들도 있다. 윤리위가 제명 절차를 밟으면 진행 중인 3·4차 가처분에 영향을 미칠 것이고, 법원은 진행 중인 사건에 대해 윤리위가 어떤 증거 조작 행위를 한다고 볼 수 있다는 판단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제명 결정을 내릴 경우 여당 내홍은 더 극심해지고, 국민적인 비극이 될 것이라며 당대표 재신임 투표를 부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많은 국민이나 당원들이 정치적인 판단이라고 볼 것 같고, 이 전 대표의 선택지는 가처분밖에 없을 것이다. 저는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보는데, 가처분으로 연결되면 여당 내홍은 계속 이어지고, 국민적인 비극"이라며 "당대표 재신임 투표는 이준석 대표가 주도하기보다는 당이 주도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제명으로 가면 당은 더 극심한 갈등 상황으로 이어질 것이고, 당원들끼리의 반목도 더 강해지고 통합을 더 저해하는 일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핵관 퇴조' 진단에 대해선 "실질적으로는 없었다"며 "모 의원께서 2선으로 후퇴하겠다고 했는데 이에 속는 국민들은 없을 것이다. 지금 일련의 과정에서 윤핵관의 움직임이 없다고 생각하는 국민들은 없을 것"이라고 봤다.

이어 "법원의 1차 가처분이 인용된 이후 당헌당규를 개정할지 몰랐다"며 "당헌당규를 개정한다는 비헌법적이고 비민주적인 방식으로 되게 오만하게 밀어붙였다. 윤핵관이란 분들이 굉장히 정치력이 없거나 아니면 반대로 굉장히 아직도 오만하다라고 평가할 수도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