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홍근 "김건희 특검, 국민 10명 중 6명 이상 찬성해... 여당도 당장 수용하길"

  • 보도 : 2022.09.13 10:47
  • 수정 : 2022.09.13 11:11

13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책회의

"여당도 민심을 거스르지 말고 김건희 여사 특검 당장 수용하길"

대통령실 의혹 진상규명단 14일 출범

대통령실 개편에 "'육상시 검핵관'은 꿈쩍도... 尹, 검핵관 지키기부터 버려야"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이른바 '김건희 특검법'과 관련, 추석 연휴 기간 공개된 여론조사 결과를 언급하며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김건희 여사 특별검사제(특검)에 찬성하고 있다"며 정부와 여당을 압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추석 민심은 한 마디로 민생이 실종된 국정 운영에 대한 매서운 경고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여론조사 전문업체 코리아리서치가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MBC 의뢰·조사기간 지난 7∼8일·조사대상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에 따르면, '김건희 여사 특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2.7%가 '필요하다'는 답변을 내놨다.

반면,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32.4%였다. 아울러 김 여사의 허위 경력 의혹 등에 대한 경찰의 무혐의 처분에 대해서는 '불공정한 수사 결과'라는 응답이 64.7%, '공정한 수사 결과'라는 응답이 24.2%로 나타났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국민께서 공정과 도덕성을 상실한 윤석열 정부의 독주에도 불평이 커졌다"며 "'정치보복은 없다'는 윤석열 정권이 대통령 배우자의 의혹엔 묻지마 무혐의로 일관하고 전 정권 수사와 야당 탄압엔 혈안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김건희 여사 특검에 찬성하며 윤석열식 공정과 법치에 의문을 품으실 수밖에 없다"며 "특검은 윤석열 정부의 도덕성 회복과 국정 회복의 출발점으로, 여당도 민심을 거스르지 말고 김건희 여사 특검을 당장 수용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그는 "민주당은 내일(14일)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을 출범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의혹 관련 상임위원회별 자료 정리, 종합 대응을 위한 진상규명단 가동을 언급한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국정조사도 하루속히 수행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대통령실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을 출범하고 국정조사 추진을 포함한 모든 절차적 방안 강구하는 데 당의 총의를 모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 여당을 비판하면서 민생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이 시급한 민생 경제 대책엔 뭉그적거리면서도 보도 사진용 현장만 찾는다고 민생 쇼란 국민 비판이 나온다"며 "여당은 연휴에도 당권 다툼에 매몰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대책에 국민은 더 나아질 것이란 희망마저 잃어가고 계신다"며 "민생경제 대책에 진심이 있다면 납품 단가 연동제, 교통비 절반 지원법 등 우리 당이 제안한 22대 민생 법안 처리부터 흔쾌히 협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22대 민생 입법 과제 우선순위와 추진 로드맵을 마련하고 내년 정부 예산안에 국회 심사 과정에서 필수 반영해야 할 민생 예산 목록을 조만간 정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올해 정기국회에선 국민의 삶을 지키는 입법, 민생 예산의 실질 성과를 낼 수 있게 관련 의제를 부각하고 협상을 주도하는데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세일보
◆…백승렬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또 대통령실 개편안에 대한 비판도 내놓았다. 그는 "국정 난맥 총책임자인 비서실장과 인사·총무·법무·공직기강 등 검찰 출신 비서관, '육상시 검핵관'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며 "포장지만 갈아 끼우고, 보여주기식 감찰로 애꿎은 실무자만 50명 옷 벗겨서는 어느 국민도 납득하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 내부부터 실무진을 제물로 삼는단 말이 나온다고 한다. 소리만 요란하고 공허하기 짝이 없는 쇄신은 국민 분노만 키울 뿐"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먼저 아집에 가까운 검핵관 지키기부터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