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민주, '기소시 당직정지·당무위 구제' 당헌 개정안 중앙위서 최종 의결

  • 보도 : 2022.08.26 15:42
  • 수정 : 2022.08.26 15:42

당직자 직무정지, '정치보복' 인정되면 당무위 의결 거쳐 취소

중앙위원 566명 가운데 418명 투표

54.95% 과반 찬성

조세일보
◆…2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위원회에서 송기헌 부의장이 '기소 시 당직 정지' 관련 규정 등이 포함된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사진=조동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기소 시 당직 정지' 관련 규정 등이 포함된 당헌 개정안을 최종 의결했다.

민주당은 26일 중앙위원회 온라인 투표 결과 '기소 시 당직 정지' 관련 규정 등이 포함된 당헌 개정안을 의결했다고 송기헌 중앙위 부의장이 발표했다.

송기헌(강원 원주 을) 중앙위 부의장 민주당은 이날 중앙위 온라인 투표 결과 566명의 중앙위원 가운데 418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311명(54.95%)이 찬성해 재적 과반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날 의결된 안건에는 부정부패와 관련된 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시킬 수 있도록 하되 '정치보복'으로 인정되는 경우 당무위 의결을 거쳐 취소할 수 있다는 내용의 당헌 제80조 개정안이 포함됐다.
 
조세일보
◆…26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중앙위원회에서 송기헌 부의장이 개회 선언을 하고 있다. <사진=조동현 기자>
 
다만 권리당원 전원투표 근거를 신설하면서 이를 '전국대의원대회 의결보다 우선하는 당의 최고 의사결정 방법'으로 규정하는 내용의 당헌 제14조의2 신설안은 제외됐다.

앞서 민주당은 두 조항이 모두 포함된 당헌 개정안을 지난 24일 중앙위에 상정했으나 비이재명계를 중심으로 제기된 '이재명 사당화' 논란 속에 부결된 바 있다. 이에 민주당 비대위는 당헌 제14조의2 신설안이 부결의 주 요인이었다고 보고 이를 삭제한 수정안을 다시 안건으로 올렸다.

수정안은 전날 당무위를 통과한 데 이어 이틀 만에 다시 열린 중앙위에서 가결됐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