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홍근 "윤핵관, 이준석 숙청에 경찰력 이용... 감사원 보복감사는 직권남용"

  • 보도 : 2022.08.25 11:04
  • 수정 : 2022.08.25 11:04

25일 더불어민주당 정책조정회의

"경찰, 윤핵관 정치적 거래 진실 밝혀야... 행안위 통해 책임 묻겠다"

"감사원, 표적·보복 감사 직권남용 소지 커... 법적대응 강구"

"유병호, 내부 직원 겁박 말고 사퇴하라"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의 성 접대 의혹 관련 경찰 수사 과정에서 이른바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이 경찰 고위급 인사와 두 차례 만났다는 경찰 내부 증언이 보도된 것과 관련, "내부 고발이 사실이라면 윤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집권여당 당대표 숙청의 수단으로 경찰력을 이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보도에 따르면 윤핵관이 여권 인사 소개로 두 차례에 걸쳐 이준석 전 대표 수사에 손을 댈 수 있는 고위급 경찰 인사를 만났다고 한다"며 "당권투쟁을 위해 수사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명백한 권한 남용이자 국기문란에 해당되는 공권력 사유화"라고 비판했다.

앞서 JTBC '뉴스룸'은 전날 이른바 '윤핵관' 의원 중 한 명이 지난 6월 말과 7월 말 무렵 경찰 고위급 A씨를 만난 뒤 A씨가 "이 전 대표 사건 수사팀에 '수사 속도를 내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린 걸로 전해진다"고 한 경찰 고위 관계자 B씨의 발언을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B씨에 따르면 구체적인 지시 내용은 "야간 조사라도 하라", "포괄일죄 적용을 적극 검토하라" 등이다.

박 원내대표는 "'야간조사라도 해라', '포괄일제 적용을 검토하라'는 구체적 수사 지시를 내렸다는 후속 증언도 나왔다"며 "윤석열 정권이 불법 시행령 꼼수로 경찰국을 신설하고 밀정 의혹을 받는 경찰국장을 왜 임명했는지 시간이 지날수록 이유가 선명해진다"고 힘줘 말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경찰은 명운을 걸고 내부 고위급 인사가 어떤 이유로 윤핵관을 만났고 어떤 정치적 검은 거래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경찰이 국민이 아닌 정권의 안위를 지키는 도구로 전락하는 것을 좌시할 수 없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를 통해 관련 의혹을 밝히고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감사원이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수급,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감사를 추진하고 나선 데 대해선 "윤석열 정권 향한 권력기관들의 충성경쟁으로 감사원까지 본연의 책무를 잊고 전 정부 보복감사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표적감사 강도를 높여 기간을 연장하고, 해당 기관 직원들에게 허위 답변까지 종용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감사원을 대통령 국정운영 지원기관으로 전락시킨 최재해 원장도 뉘우치기는커녕 도를 넘었다"면서 "감사법인 논란을 감수하면서 전 정부의 신재생 에너지 사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사업까지 정치 감사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은 멀고 주먹은 가깝다더니 윤 정권에서 권력기관은 법보다 충성이 먼저인 것 같다"며 "특히 기관장을 대상으로 한 감사원의 무차별적 표적, 보복감사는 직권남용의 소지가 크다. 민주당은 고발 조치를 포함한 모든 법적대응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그는 유병호 감사원 사무총장이 감사원 내부 익명게시판에 올라오는 글들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에 대해선 "본인은 할 말, 안 할 말 가리지 않으면서 정작 자신을 향한 합당한 비판은 일벌백계하겠다고 한다"며 "죄 없는 내부 구성원 겁박이 아니라 특감에 성실히 임하고 부정행위가 밝혀지는 대로 사퇴해야 마땅하다"고 질타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