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박홍근 "국정조사로 대통령 부부 사적 인연 의혹의 뿌리부터 발본색원할 것"

  • 보도 : 2022.08.16 14:20
  • 수정 : 2022.08.16 14:20

오는 17일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예정

"공정과 상식, 법치 무너진 지 오래"

"민심을 등진 채 반성과 쇄신없이 폭주한다면 국정실패 불 보듯 뻔해"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 이전과 김건희 여사가 관련된 관저 공사 수주 특혜 의혹 등에 대해 "국정조사를 통해 국정운영 난맥상의 근본 원인이 되고 있는 온갖 사적 인연으로 점철된 의혹의 뿌리부터 발본색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집무실과 관저 공사 수주를 둘러싼 특혜와 비리 의혹을 그대로 방치하고 넘어갈 수는 없다. 이미 대통령 부부의 측근, 지인 등 사적 채용이 일상화되어 공정과 상식, 법치가 무너진 지 오래"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그는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라도 더 늦기 전에 바로잡아야 한다"며 "민주당은 말씀드린 대로 곧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했다.

또한 박 원내대표는 "지난주 윤석열 대통령은 한동훈 장관을 통해 시행령 통치로 오만과 독선의 국정운영을 변함없이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며 "대통령 지지도가 하락하자 민생을 챙기고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드는 대신, 또다시 국면전환을 위한 정치적 의도만 노골화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의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국민을 방패 삼아 입법부를 무시하는 소통령 한동훈 장관의 태도와 방식 또한 오만하기 짝이 없다"며 "법을 수호해야 할 장본인이, 헌법이 보장한 국회의 입법권을 정면부정하며 또다시 시행령 통치를 일삼는 행위는 반드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민심을 등진 채 반성과 쇄신없이 폭주한다면 국정실패는 불 보듯 뻔하다"며 "윤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은 입법 취지를 자의적으로 해석한 시행령을 당장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정조사요구서는 지난 10일 제출할 예정이었으나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 피해로 한차례 연기됐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국정조사연구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17일 제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