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FBI, 트럼프 자택에서 '핵무기 기밀문서' 찾으려 압수수색

  • 보도 : 2022.08.12 16:59
  • 수정 : 2022.08.12 16:59

"트럼프 행정부 시절 일급 기밀 허술하게 취급"

트럼프,김정은 친서 포함 대통령기록물 빼돌렸다 반환

미 법무부 "압수한 물품 공개할 수 있도록 법원에 요청"

조세일보
◆…미국 플로리다주에 위치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마러라고 자택  사진:로이터통신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은 핵무기 관련 기밀문서 등을 찾기 위해서라는 폭로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11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FBI 요원들이 지난 8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자택 마러라고에서 찾던 자료 중 하나가 핵무기와 관련된 기밀 문서였다고 보도했다. 다만 핵무기 기밀 문서가 미국 또는 다른 국가의 무기와 관련이 있는지, 압수수색을 통해 회수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측은 논평하지 않았고 법무부와 FBI는 언급을 거부했다고 WP는 전했다.

핵무기 관련 자료는 소수의 정부 관계자만 접근할 수 있도록 제한돼 있다. 기밀 정보 유출 조사를 감독했던 전직 법무부 관리 데이비드 라우프만은 "수사 당국이 미 안보에 심각한 해를 끼칠 수 있는 문서를 되찾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움직일 것"이라면서 "사실이라면 마러라고에 불법적으로 보관된 문서들이 최고 기밀 등급으로 분류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는 "FBI와 법무부가 마러라고에 일급 기밀 자료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면 가능한 빨리 해당 자료를 회수하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직 고위 정보당국자들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 이란에 대한 정보 수집을 포함해 민감한 주제나 극비 정보들이 허술하게 관리됐었다"고 말했다.

한 전직 관리는 "극비 정보가 열람 권한이 없는 직원 손에 넘어가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특히 외국 정상들간의 대화를 엿듣는 신호정보가 승인되지 않은 직원에게 종종 전달되기도 했다"고 폭로했다. 신호정보는 도청 등을 통해 정상들 간 대화 등을 엿듣는 것을 말한다. 도청은 미국이 외국 정부에 침투하는 방법을 노출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장 철저하게 보호하는 기밀 중 하나다.

FBI는 압수수색을 통해 마러라고에서 약 12개의 상자를 압수해간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 1월 트럼프 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한테 받은 친서 등 15상자 분량의 대통령기록물을 빼돌렸다가 국립문서기록관리청에 반환한 바 있다. 트럼프 측이 되돌려 준 15개 상자 목록에는 신호정보도 포함됐었다고 전직 관리자는 전했다.
 
조세일보
◆…메릭 갈런드 미 법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마러라고 압수수색 영장에 대해 기자회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통신
트럼프 측은 압수수색에 대해 “대선 출마를 막으려는 민주당의 공격"이라고 강하게 반발하자 메릭 갈런드 법무부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FBI의 마러라고 압수수색 영장 신청은 내가 직접 승인했다"며 FBI의 압수수색 영장 내용과 압수한 물품을 공개할 수 있도록 법원에 요청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