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 국제

美 FBI, 트럼프 소유 플로리다 리조트 전격 압수수색

  • 보도 : 2022.08.09 10:27
  • 수정 : 2022.08.09 10:27

조세일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미 연방수사국(FBI)이 자신의 플로리다 집을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CNN 방송, 로이터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이 만든 SNS인 '트루스소셜'에 올린 성명에서 "플로리다 팜비치에 있는 나의 아름다운 집 마러라고가 FBI 요원들에 의해 포위, 습격, 점거됐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들은 심지어 나의 금고도 부쉈다"며 "사전에 고지도 하지 않고 전임 대통령의 사저를 압수수색하는 것은 필요하지도 적절하지도 않다. 이런 공격은 제3세계에서나 가능한 일"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검찰의 직권남용, 사법시스템의 무기화, 그리고 내가 2024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급진좌파 민주당원들의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외신들은 소식통을 인용, 이번 FBI 압수수색은 트럼프가 퇴임 후 마러라고에 가져간 자료와 연관이 있다고 보도했다. 퇴임 당시 트럼프는 백악관 기밀 문서들이 담긴 박스 15개를 마러라고로 가져갔는데, 이를 반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현재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같은 혐의로 연방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으며, 미 연방 하원 특별위원회는 '1·6 의사당 폭동'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록물 일부가 훼손되고 일부는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로 반출된 사실을 확인했다.

반출 자료에는 '국가기밀'로 표시된 문서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 법에 따르면 국가 기밀서류를 권한이 없는 장소로 이동시키는 것은 금지돼있으며 기록물을 허가 받지 않은 장소로 옮기거나 비축하는 것은 최고 5년형에 처할 수 있다.

 
조세일보
◆…트럼프의 저택과 골프장이 있는 플로리다주 해변의 마러라고(Mar-a-Lago) 별장. <사진 로이터>
 


<로이터 제공>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