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우상호 "여권 내부 총질한 윤 대통령, '도어'에서 사라져"

  • 보도 : 2022.07.29 12:18
  • 수정 : 2022.07.29 13:53

"여권 내부에 총질, 윤 대통령 사과하고 민생 전념하시라"

박홍근 "감사원이 언제부터 권력의 청부감사 행동대장 됐나 참담"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지구대를 방문, 폭염 속 민생치안 활동에 여념이 없는 경찰관들과 환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문제를 일으킨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에서 사라져버렸다'며 이준석 당 대표를 저격한 문자 파동에 대해 비판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29일 국회에서 진행된 비상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아이러니한 것이 '내부 총질한 대표 물러나서 좋다'는 문자를 보낸 사람이 윤석열 대통령인데, 왜 권성동 권한대행이 사과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비대위원장은 "문자 보낸 사람은 사과를 안 하고, 문자 받은 사람이 사과를 하는 이런 엉뚱한 일이 벌어지고 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정작 문제를 일으킨 대통령은 '도어'에서 사라져버렸다"고 직격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6일 문자 파동 후 공교롭게도 도어스테핑을 하지 않고 있다. 대통령실은 이에 대해 28일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다른 추가 일정이 많아서 하지 않을 뿐이라며 "오해가 없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윤 대통령과 문자메시지를 주고 받는 모습이 사진에 찍혔다. 이 문자에서 윤 대통령은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권 원내대표에게 문자를 보냈다.

이준석 당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을 하던 당대표였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었다.

우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야 말로 여권 내부에 총질한 셈 아닙니까?"라고 반문하면서 "윤 대통령은 정치에서 손을 떼고 민생에 전념해야 한다. 이번에 여권 내부에 총질을 하신 이 사안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사과하고 민생에 전념하시라"고 충고했다.

그는 또 "전현희 권익위원장,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교체를 위해서 감사원 감사 등 다각적인 압력이 동원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감사원이 이런 일에 동원되는 기구인지에 대해서도 참 한심한 일"이라고 탄식했다.

그는 "한편으로는 이른바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전 정권 문제를 삼아 통일부, 과기부, 여가부의 압수수색을 했다고 한다"며 "한쪽으로는 임기제 공무원을 물러나게 하려는 정치공작을 벌이면서, 한편으로는 전 정권의 인사문제를 수사하는 이 이중적 태도는 여전히 고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부처의 공무원들이 이제는 시키는 일만하자고 하는 분위기"라고 전하면서 "갈등만 키우고, 보복위협에 나라만 뒤숭숭하게 하고, 실제 일해야 할 부처 공무원들은 일을 못하게 하는, 이런 엉터리 같은 국정운영 기조를 계속 유지할 거냐"고 따져 물었다.

그는 "(블랙리스트) 수사를 중단하고, 임기제 일치 특별법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자"며 "저는 다시 한 번 이 문제를 여당에게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홍근 원내대표 역시 통일부, 과기부, 여가부 등에 대한 동시 다발적 압수수색에 대해 "새 업무계획을 추진하기도 벅찬 부처를 상대로, 압수수색을 밥 먹듯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사퇴를 강제할 권한이 없다면서도 한쪽에서는 수사로 몰아가고 다른 한쪽에서 대놓고 사퇴를 강제하는 꼴"이라며 "윤석열 정권의 자기부정이자 자가당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헌법기관이자 독립기구인 감사원의 '청부 감사' 또한 거칠 것이 없다"며 "총리가 대놓고 KDI 원장의 사퇴를 언급하고, 여당 원내대표가 방통위원장 사퇴를 압박하자, 감사원은 바로 감사에 착수했다"고 지적했다.

또 "어제는 감사원이 느닷없이 권익위에 들이닥쳤다"며 "예고 없는 감사는 권익위 출범 후 처음 있는 일이고, 더구나 권익위는 이미 작년 감사원 정기감사까지 마쳤다"고 설명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그제 국회 정무위에서 이른바 실세 윤핵관 의원이 권익위의 감사원 감사를 주장하자, 바로 다음날 감사원이 권익위에 들이닥친 것"이라며 "언제부터 감사원이 권력의 청부감사 행동대장이 되었는지 참담하다"고 개탄했다.

그는 "누가 이렇게까지 노골적으로 '표적감사'를 주문한 것인지 낱낱이 밝히라"며 "항간에는 국민의힘 차기 당권 구도를 윤핵관의 뜻대로 짜는 데 큰 변수로 작용할 모 전 의원을 미리 차기 권익위원장으로 앉히려는 의도라는 말이 파다하다"고 의심의 눈길을 보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