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금융증권 > 금융일반

이복현 “고금리·고물가에 소상공인 어려움 안타까워...민생지원방안 이행 노력”

  • 보도 : 2022.07.26 10:45
  • 수정 : 2022.07.26 10:45

“금융권, 취약차주 지원 노력...금감원도 적극 지원할 것”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강화 계획
대면편취형 피싱·불법사금융 피해 예방 강조

조세일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26일 “고금리, 고물가로 인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금융부문 민생지원방안 등 정부 대책이 차질없이 이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이날 전라북도 전주시에 자리한 전북은행 본점에서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간담회를 열고 “지역 금융회사는 중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에 협조해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장은 “금감원은 은행권 자체 프리워크아웃(사전채무조정) 제도인 ‘개인사업자대출119’등 금융권의 기존 지원 제도를 활성화해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강화에 힘쓰고 있다”며 “전북은행에서 지역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제공하고 있는 ‘부채관리서비스’, ‘경영컨설팅’ 등 우수 지원 프로그램을 더욱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최근 금융권이 취약차주를 위한 신규 지원방안을 마련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보여주고 있다”며 “금감원도 금융권의 노력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간담회 이후 전주 신중앙시장으로 이동해 보이스피싱·불법사금융 피해예방 리플릿을 상인과 주민들에게 직접 나눠주는 캠페인을 펼쳤다.

그는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 대상 대면편취형 피싱과 불법채권추심·고금리 등 불법사금융 피해가 지속 발생하고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이 원장은 시장 인근에서 금융상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사랑방 버스’에 탑승해 상담 직원들을 격려했다.

그는 “생계 활동으로 바쁜 서민들의 금융 고충을 해결하기 위해 생업현장을 직접 찾아가는 ‘금융사랑방 버스’ 서비스가 더 많은 소비자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이 원장은 “앞으로도 유관기관 및 금융권과 긴밀히 협력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현장에 직접 찾아가는 불법금융 피해예방 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