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산업 > 산업

카카오게임즈, ‘다가치’ 즐거운 세상 꿈꾼다

  • 보도 : 2022.07.19 17:08
  • 수정 : 2022.07.19 17:08

조세일보
◆…카카오게임즈의 디지털서포터즈 활동. 사진=카카오게임즈 제공

카카오게임즈는 주력 사업인 ‘게임’을 활용해 ‘다가치 게임’ 프로젝트와 디지털 격차를 줄이기 위한 활동들을 진행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다가치 게임’은 디지털 격차를 좁힘과 동시에 게임이 가진 즐거움을 느낄 수 있게 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부터 게임을 연계한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편, 디지털 서포터즈를 운영해 아동·청소년을 포함한 디지털 취약 계층 전반으로 사회공헌 활동 저변을 넓혀가며 ‘디지털 포용성’에 집중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게임의 선한 영향력을 알릴 수 있도록 게임을 활용한 다양한 캠페인을 모색하고, 즐거움이 필요한 곳에 직접 ‘찾아가며’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

‘다가치’ 즐거운 게임 세상을 위한 첫 번째 캠페인은 ‘찾아가는 프렌즈게임 랜드’다.

해당 캠페인은 4D VR 게임 버스를 비롯해 점자블록, 라이언 포토존 등 카카오게임즈만이 가지고 있는 IP를 활용해 게임문화 체험이 어려운 아이들에게 게임이 가진 재미를 전달해 왔다. 2019년에 시작한 이래로 올해까지 총 12번에 걸쳐 성남시 내에 위치한 특수학교 및 지역아동센터, 청소년수련관을 찾아가 방문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의 선한 영향력을 위한 두 번째 캠페인은 게임 연계 프로젝트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2020년 6월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에서 스트리머와 이용자가 함께하는 ‘경쟁전 기부 챌린지’로 첫 포문을 열었다. 같은 해 10월에는 모바일 게임 ‘달빛조각사’에서 ‘어린이재단 난방비 기부 패키지’를 판매했다. 지난달 20일부터는 ‘프렌즈팝콘’을 통해 자선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게임도 즐기며 기부를 실천하는 연계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소외계층과의 디지털 격차를 줄이기 위해 물품 기부 및 카카오프렌즈 IP를 통한 교육 지원과 서포터즈 운영을 통한 재능 기부 등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캠페인을 실천해 왔다.

지난해 10월에는 성남시청소년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PC 구매에 어려움이 있는 아이들에게 수리한 사내 업무용 PC를 기부하는 ‘PC 기부 캠페인’을 진행해 디지털 교육과 여가 생활을 누리지 못했던 청소년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했다. 같은해 11월에는 디지털 교육활동 확대를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가 주최한 ‘2021 온라인 코딩파티 시즌2’의 ‘카카오프렌즈와 함께하는 코딩운동회’에 카카오프렌즈 IP를 지원함으로써 참여자들에게 보다 친숙하고, 재미있는 코딩 교육을 제공했다.

이와 더불어, 올 3월에는 ‘청소년·청년 디지털 서포터즈’를 모집해 디지털 격차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금호행복시장의 소상공인들을 직접 만나 시장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 18일부터는 ‘디지털 서포터즈 2기’의 모집을 시작해 디지털 소외 격차 해소를 위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여기에, 산타로 변장해 장애 청소년에게 푸짐한 선물을 전달하는 ‘몰래산타 대작전’과 소외계층 IT 지원사업을 포함한 노인 주거환경 개선과 장애아동재활치료사업 등에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기부금을 지원하는 ‘다가치 펀드’까지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해서 실천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 관계자는 “누군가에겐 당연한 디지털 혜택을 충분히 누리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에 초점을 맞추고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디지털 포용성’을 모토로 다 같이 즐거운 일상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