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尹대통령,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불법 상황 종식돼야"

  • 보도 : 2022.07.18 16:01
  • 수정 : 2022.07.18 16:01

정부, 5개 부처 관계장관회의 '담화문' 발표 예정

조세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과 관련해 한덕수 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산업 현장에 불법 상황은 종식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윤 대통령이 한덕수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에서 한 총리가 "47일째 계속되는 대우조선 하청 노조 파업과 관련해 파업 장기화로 우리 조선업과 경제에 미치는 피해가 막대하고, 대우조선 노사 및 협력업체, 지역공동체가 큰 고통을 받고 있다"고 관련 상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법치주의는 확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수석비서관회의에서도 "(대우조선해양의 파업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만큼, 관계부처 장관들이 조금 더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덕수 총리는 이날 오후 긴급장관회의를 소집해 대우조선해양 하청노조 파업 사태에 대해 담화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어 '불법 상황 종식'이라는 윤 대통령의 지시에 공권력 투입까지 검토하고 있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대우조선해양 파업 상황이 벌어진 지 굉장히 오래됐고, 굉장히 큰 규모의 공적 자금이 투입된 기업이고, 이미 매출 감소액이 5천억 원 정도 된다고 한다"며 "대통령을 포함해 대통령실에서 다들 큰 관심을 갖고 우려를 하면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금 상황에서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구체적인 단계를 확인할 상황은 아직 아니다"라며 유보적인 입장을 전했다.

정부는 이날 한 총리가 소집한 관계장관회의 결과를 토대로 기획재정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 명의의 공동담화문을 통해 법과 원칙에 따른 대응 방침을 밝힐 전망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