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원구성 협상 지연'에 박홍근 "여당이 억지과욕 부리고 있다"

  • 보도 : 2022.07.14 14:15
  • 수정 : 2022.07.14 14:15

"국힘이 끝까지 과방위 맡겠다는 의도는 명약관화... 방송 장악 의도"

"민주당은 언론장악·경찰장악 시도 결단코 좌시하지 않겠다"

여야 원 구성 협상 14일 회동도 합의점 도달 못해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의장실에서 열리는 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여당인 국민의힘이 "억지 과욕을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원대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모두발언에서 "행정부와 엄격하게 구분된 입법부로서 국회는 정권 교체 요구와 무관하게 국민의 만들어준 의석수에 따라 비례적으로 대표성을 갖고 운영하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그런데 국민의힘은 집권 여당이 됐다는 이유로 민의를 무시한 채 국회마저 편들기 위한 판짜기를 고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당으로서 외교통일위원회와 정보위원회를 맡지 않겠다는 발상이 당초 어떻게 나올 수 있었는지 납득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국회) 다수당이지만, 18개 상임위원장 중 두 곳, 즉 행정안전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만 맡게 되면 전직 원내대표 약속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법제사법위원회는 양보하고 나아가 대통령실을 관장하는 운영위원회를 포함해 나머지 상임위원장 중에서 여당이 원하는 것을 자유롭게 우선 선택하라고까지 했다"고 여당을 비판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이 끝까지 과방위를 맡겠다는 의도는 명약관화"라며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국무회의에서 배제하고 감사원이 특별한 이유 없이 방통위 감사를 하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방송을 정권의 입맛에 맞게 길들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집권 여당이 견제와 균형이라는 입법부 본연의 책무를 망각하고 윤석열 정부 권력 사유화에 동조해 대통령실 국회 부서로 전락해선 안 된다"며 "민주당은 국민 기본권과 언론의 자유를 침해하는 언론장악·경찰장악 시도를 결단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은 정책조정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날 양당 원내대표와 수석부대표의 회동이 있었다"며 "여당이 보여줘야 할 자세와 장식에서 많이 벗어난 주장이 있었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예를 들면 외교통일, 국방안보, 경제 분야 상임위를 관례로 여당이 맡은 것이 당연한데, 책임을 방기하는 협상자세를 보였다"면서 "국민의힘이 과방위를 맡겠다는 주장은 상당히 유감스럽고 한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도 배제하고 있고 윤석열 정부가 권력을 사유화하는 데 있어서 언론을 장악하는 데 매우 중요한 것이라는 시그널을 보여주는 것 아닌가 우려스럽다"고 강조했다.

한편,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 구성 협상을 위한 비공개 회동을 진행했지만 '오는 17일 제헌절 이전까지 합의처리 한다'는 공감대만 형성했을 뿐 끝내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했다. 여야는 지난 12일부터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 원 구성 협상을 위한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