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시민단체, 윤리위에 유승민·하태경·김용태 등 '이핵관' 제소

  • 보도 : 2022.07.12 16:30
  • 수정 : 2022.07.12 16:30

자유대한호국단, 새보수계 3인 윤리위에 제소

"용단한 윤리委와 이양희 위원장 명예 실추"

"조폭 같다" "윤리위 농간" "반란군 쿠데타"

조세일보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이 12일 오후 국민의힘에 유승민 전 의원, 하태경 의원, 김용태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청구서를 전달했다. [사진=자유대한호국단]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징계한 당 윤리위원회를 비난한 유승민 전 의원과 하태경 의원, 김용태 최고위원 등 소위 '새보수(새로운보수당)계' 인사 3명을 12일 윤리위에 제소했다.

오상종 자유대한호국단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양희 윤리위원장과 국민의힘 윤리위원들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언행"으로 국민의힘 윤리규칙 제4조 제1항과 제2항을 위배한 유 전 의원, 하 의원, 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청구서'를 국민의힘에 전달했다.

오 대표는 "이준석의 징계와 관련해 유승민, 하태경, 김용태가 국민의힘 윤리위에 노골적으로 불만을 표했다"며 "마치 윤리위의 징계과정이 공정하지 못하고 상식적이지 못한 것처럼 호도해 국민의힘 윤리위의 신뢰성과 정당성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소위 말하는 '이핵관(이준석 대표 핵심 관계자)'들의 악에 받친 말 몇 마디는 언론에 의해 계속 확산되고 있다. 그만큼 이들의 '말'에는 영향력이 있어 말 한마디에도 신중해야 한다. 하지만 가볍고 자극적인 말로 당을 분열시키고 당원들과 지지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어 유승민, 하태경, 김용태를 국민의힘 윤리위에 징계 청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시민단체 '자유대한호국단'이 12일 오후 국민의힘에 유승민 전 의원, 하태경 의원, 김용태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를 청구했다. [사진=자유대한호국단]
유 전 의원은 지난 7월 9일 자신의 북콘서트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공정과 상식에 기반해 일을 처리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윤리위원회나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들을 보면 조폭 같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명예를 실추시킨 건 극렬 유튜버의 농간에 발맞춘 윤리위입니다"라고 적었고, 11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지금 대통령 지지율 빠뜨리는 가장 큰 요인이 윤리위"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윤리위가 당원과 국민이 뽑은 당권에 대해 쿠데타를 일으켰다" ▲"반란군은 토벌해야 한다"고 윤리위를 강하게 비난했다.

호국단은 지난 4월 1일 이 대표를 '증거인멸 교사' 혐의로, 김철근 당 대표 정무실장을 '증거인멸' 혐의로 고발한 데 이어, 4월 6일 이 대표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 대표의 변호를 맡은 김연기 변호사를 4월 15일 '증거인멸(증거조작) 공동정범'으로 고발했고 4월 18일 김 변호사에 대한 징계처분을 대한변호사협회(변협)에 요청했다. 또 이 대표를 4월 19일, 6월 27일, 7월 4일, 김 정무실장을 6월 27일, 7월 4일 국민의힘 윤리위에 제소했다. 호국단은 지난 4월 26일부터 이날까지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앞에서 이 대표에 대한 즉각적인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집회를 9차에 걸쳐 개최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