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전현희, “법률이 정한 역할 성실히 수행 ”...사퇴 압박 일축

  • 보도 : 2022.06.18 16:47
  • 수정 : 2022.06.18 16:47

권성동 "윤석열 정부의 국정 과제 수립 방향 맞지 않아"

민주당 "사실상 사퇴 종용" 반발

尹 "임기 있으니 알아서 판단"

조세일보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022년도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 대상기관 워크숍에서 인사말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은 18일 "법률이 정한 국민권익 보호라는 그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며 사실상 사퇴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특강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권의 사퇴 압박에 대한 질문에 "대한민국은 법치 국가다. 법의 정신은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법률에 정해진 공직자의 임기를 두고 거친 말이 오가고 국민에게 걱정을 끼쳐드리는 상황에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법과 원칙을 고민하고, 국민의 말씀을 차분히 경청하면서 대한민국과 국민들에게 가장 올바른 길이 무엇인지 찾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그러나 여당에서는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은 윤석열 정부의 국정 과제 수립 방향에 맞지 않는다며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앞서 한덕수 국무총리는 지난 14일 국무회의를 소집하면서 전 위원장을 불참시켰다. 국민권익위원장은 국무위원은 아니지만 관례적으로 국무회의에 참석해왔다. 일각에서는 국무회의 배제가 사퇴 종용의 일환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임기가 있으니 자기가 알아서 판단할 문제가 아니겠느냐”라면서도 “굳이 올 필요가 없는 사람까지 배석시켜서 국무회의를 할 필요가 없지 않나 싶다”고 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대통령이 바뀌었으면 국정 과제에 동의하지 않는 분들은 자리에서 물러나는게 정치 도의상 맞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전 위원장의 국무회의 배제에 대해 "사실상 사퇴 종용"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조승현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장 사직 강요 사건을 수사해 직권남용죄로 처벌받게 한 검사가 바로 윤 대통령"이라며 "그랬던 분이 이제 대통령이 됐다고 서슴없이 사직을 강요하는 것이냐"고 반박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내로남불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비판하던 분이 윤 대통령이다. 남이 하면 적폐고 본인이 하면 정의냐"며 "윤석열식 정의와 공정의 실체를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