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하태경-박지원 진실공방, 河 "허위사실 유포, 법적책임 물을 것"

  • 보도 : 2022.06.13 12:09
  • 수정 : 2022.06.13 12:09

박지원, 10일 '김현정 뉴스쇼' 출연해 '국정원 X-파일' 언급 논란

하태경 '"대화 날조해 국민과의 신뢰 관계 흠집... 법적 책임 물을 것“

국정원, 논평 통해 박 전 원장의 발언 자제 촉구 "불필요한 정쟁"

13일 KBS라디오 방송 출현 "더 이상은 구체적인 답변 않겠다" 선 그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국가정보원 X파일'을 거론하며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자신과 대화를 나눴다고 주장한 박지원 전 국정원장에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페이스북에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X-파일' 발언에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출처=하태경 페이스북 캡처]
 
하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정치 활동하면서 가급적 고소고발 같은 것은 자제하려고 노력해왔지만 이번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발언은 너무 심각했다. 저와 나누지도 않은 대화를 날조해서 제가 그동안 쌓아왔던 국민과의 신뢰관계에 치명적 흠집을 냈다"며 "박 전 원장이 저에게 저지른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마지막 국정원장을 지낸 박 전 원장은 앞서 지난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정원 X파일 폐기를 아직 못하고 있다"며 "국회에서 의원님들에게 공개하면 의원님들 이혼당합니다라고 했더니, 하태경 의원이 ‘자기는 그렇게 안 살았다’며 '왜 내가 이혼당하냐고 했다'. '한 번 공개해 볼까요?' 라고 했더니 '하지 말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야의 불행한 역사를 남겨놓으면 안 된다. 특별법을 제정해서 폐기해야 했는데 이걸 못 했다"며 "국정원에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등 우리 사회 모든 분의 존안자료, X파일을 만들어 보관하고 있다"며 "60년간 있는 것이 메인서버에, 또 일부 기록으로 남아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하 의원은 "박 전 원장은 저와 ‘복잡하게 살았다’는 대화를 나눈 적이 없다. 그런데 그 사실은 인정하지 않고 제 정치이력을 언급한 거라고 거짓말만 하나 더 만들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어 "공직을 통해 취득한 국가의 기밀을 언론의 관심끌기용으로 이용하는 행위는 용납될 수 없다. 오죽하면 국가정보원에서 전직 원장에게 경고 논평까지 냈겠나"라면서 "박 전 원장은 그런 치욕스런 지적을 당하고도 공개 활동을 계속하겠다고 한다"고 힐난했다.

하 의원은 또 "박 전 원장은 공직을 지낸 사람으로서, 정보기관의 수장을 지내신 분으로서 국가가 당신에게 맡겼던 책임의 무게만큼 그 언행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며 "저는 국회 정보위원의 한 사람으로서 그리고 개인과 가족의 명예를 심하게 훼손당한 사람으로서, 박 전 원장에게 그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며 조속히 고소장을 제출하겠다"고 했다.
조세일보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10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정원 X-파일 관련 발언을 했다. [사진=CBS라디오 김현정 뉴스쇼 제공]
 
박 전 원장의 이 같은 발언에 국정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원장 재직 시 알게 된 직무 사항을 공표하는 것은 전직 원장으로서 부적절한 행동"이라며 사실 여부를 떠나 기관 관련 사항 언급을 자제할 것을 촉구했다.

국정원은 그러면서 "전직 원장의 국정원 업무 관련 발언은 정치적 목적으로 해석되고 국가 안보를 위해 묵묵히 헌신하고 있는 국정원과 직원들을 불필요한 정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갈 수 있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

한편 박 전 원장은 자신의 발언에 논란이 확산되자 이날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정치인·기업인·언론인들의 존안자료가 여전히 국정원 어디에 지금 남아 있는 것이죠? 라는 질문에 "제가 그렇게 구체적으로 답변하면 또 문제가 된다"라면서 "그래서 제가 존경하는 국정원, 사랑하는 우리 국정원 직원들이 저에게 제발 원장 때 얘기는 하지 말아 달라 자제를 요청했기 때문에 저도 안 하겠다고 해서 그 이상은 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꼈다.

박 전 원장은 지금 남아 있다는 존안자료를 윤석열 정부도 볼 수는 있겠다는 물음엔 "윤석열 정부가 민주주의를 표방하고 무엇보다도 법치를 강조하기 때문에 그러한 것은 보지 않을 것이라고 저는 그렇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 이유에 대해선 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잘한 점도 많지만 잘못한 점은 요소요소에 검찰 출신이 있는 것은 소위 검찰 공화국을 만들었다, 이건 보수 언론에서도 강하게 지적하고 있다"면서 "(존안 자료를 보는)그러한 일을 하면 국민적 지지를 받지 못하죠"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정원은 과거부터 기조실장은 검찰 출신이 한다. 김대중 정부에서도 기조실장만은 청와대 몫으로 내려보낸다"며 "아울러 감찰실장도 검찰 출신이 했고 저도 검사 출신, 현직 검사가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렇지만 지금 현재는 민변 출신 변호사가 담당하고 있는데 어떻게 됐든 검찰 공화국이라는 지적을 국민들로부터 심지어 보수 언론으로부터도 지적을 받지만 저는 최근에 기조실장으로 오신 분이 검찰에서도 존경받고 또 잘하실 것으로 믿는다"면서 "그것이 문제가 아니다. 각계 모든 인사에 모두가 검찰 출신인 것을 지적하는 거"라고 강조했다.

박 전 원장은 자신이 정치권으로 복귀하면서 이런 논란이 계산된 게 아니냐는 물음엔 "좀 상종가를 때리고 있다. 제가 또 역시 돌아와서 한마디 하니까 시끄럽다"라면서도 "그렇게 생각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나라의 민주주의와 개인정보 그리고 과거 국정원이 국내 정보수집 정치 개입할 때 그러한 일이 있었지만 현재의 국정원에서는 전혀 없고 또 그러한 것을 폐기하자. 그래서 불씨를 없애자는 의도로 얘기했다"면서 "제가 일부 언론에서 '윤석열 대통령도 있다' 이런 얘기는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