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사회 > 정치

이낙연 "안타깝고 송구하지만 투표해달라... 민주주의 더 성숙해야"

  • 보도 : 2022.05.31 12:32
  • 수정 : 2022.05.31 12:32

미국 유학 전 서울 돌며 마지막 대중 연설

"투표 내키지 않는 국민 계실 것... 그러나 韓 후퇴할 수 없어"

조세일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지난 29일 원창묵 원주갑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자의 거리 유세가 펼쳐진 강원 원주시 무실동 시청사거리에서 원 후보에 대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6·1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31일 "선택이 어렵더라도 우리의 미래를 믿자"라며 투표를 독려하고 나섰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한민국 민주주의, 괜찮을까?'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투표가 내키지 않는 국민도 계실 것이고 화나고 짜증 나는 국민도 계신다. 안타깝고 송구하지만 대한민국은 후퇴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그동안 저는 거의 전국을 다니며 국민들을 뵈었다"며 "윤석열 정부의 이런저런 소식도 접했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는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걱정이 늘었다"며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괜찮을까, 선거는 정치 상황을 매듭짓는 본래 역할을 하고 있는가, 국민의 마음은 정치에 수렴되는가. 어느 것도 긍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조세일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전 대표는 "새 정부와 여야 정당은 대한민국 위상에 걸맞게 작동하고 있는가"라며 "양산 평산마을의 소란은 우리 민주주의 발전을 위협하고 있지 않은가. 선거는 제 기능을 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그런 걱정 속에 국민은 또 선택하셔야 한다"며 "우리 민주주의는 더 성숙해야 하고 정치는 바로 서야 한다. 그런 마음으로 투표소에 가시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 전 대표는 오는 7일 미국 유학행 비행기에 오른다. 그는 "오늘은 마지막 유세로 저도 서울 6곳을 돌며 지원한다"며 "저로서는 7일 미국 유학 이전의 마지막 대중연설이 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출생 :
  • 소속 :
  • 학력 :
  • DID :

상세프로필

×